Special Report - LTE-A에 광대역 LTE 가세 - 이코노미스트

Home > >

print

Special Report - LTE-A에 광대역 LTE 가세

Special Report - LTE-A에 광대역 LTE 가세

내년 7월까지 전국망 갖춰 … 차별화한 콘텐트 확보에도 주력
▎SK텔레콤은 9월 5일 ‘차세대 LTE-A’ 서비스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9월 5일 ‘차세대 LTE-A’ 서비스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LTE-A 서비스를 시작한지 채 두 달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SK텔레콤이 또 하나의 승부수를 던졌다. 올해 안에 서울과 수도권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는 광대역 LTE다. 점차 서비스 가능 지역을 늘려 내년 7월에는 전국망을 갖출 계획이다. 이로써 SK텔레콤은 LTE-A와 광대역 LTE 서비스를 모두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광대역 LTE망 설치가 완료되면 이미 전국 84개 시에 구축을 완료한 LTE-A와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박인식 SK텔레콤 사업총괄은 9월 5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년에는 광대역 LTE와 LTE-A를 결합한 차세대 LTE-A도 시작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기존 LTE보다 3배 빠른 최고속도 225Mbps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전략을 취할 수 있게 된 데는 주파수 경매 덕이 크다. SK텔레콤은 8월 30일 끝난 주파수 경매에서 1.8㎓ 대역의 35㎒폭에 해당하는 C2 블록을 1조500억원에 낙찰 받았다. 1.8㎓ 대역 주파수는 LTE 서비스에 가장 적합한 황금주파수다. SK텔레콤은 지난해 KT와 경쟁 끝에 낙찰 받은 1.8㎓ 대역, 20㎒폭에 추가로 주파수를 확보해 보다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펼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이 준비하는 광대역 LTE는 장점이 많다. 종전보다 두 배 이상 넓은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LTE보다 최대 두 배 빠른 150Mbps 속도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로 다른 주파수 대역을 묶어 최대 150Mbps 속도를 내는 주파수집성(CA) 방식의 LTE-A에 비해 안정적이고 배터리 소모가 적다. 또 소비자가 기존에 사용하던 단말기로 좀 더 나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LTE-A 서비스를 제공받으려면 최신 단말을 구매해야 하는 단점이 있었다. 광대역 LTE는 단말기 교체나 요금제 변경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박 사업총괄은 “베가레이서2·갤럭시S3·아이폰5 등 총 20종의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 하는 것만으로도 지금보다 2배 빠른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며 “1100만 SK텔레콤 스마트폰 가입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걸맞은 요금제를 마련하고 콘텐트를 확보하는 게 과제다. SK텔레콤은 월 9000원에 야구·축구·골프 등 스포츠 동영상을 하루 2GB씩 한 달 최대 62GB까지 이용할 수 있는 ‘T라이프팩’ 요금제를 9월 중 출시한다. 고화질(HD)로 70시간, 표준화질(SD)로는 140시간 시청할 수 있어 사실상 무제한으로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여기에 추가로 초고속 데이터 통신을 체험할 수 있는 대용량·고품질 기반의 멀티미디어 상품 출시도 늘린다. 국내외 주요 스포츠 경기의 생방송과 하이라이트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10월 중 선보일 계획이다.

장기 고객 우대 프로그램인 ‘착한 기변(기기 변경)’의 수혜 대상을 18개월에서 15개월 이상 가입자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전에 비해 30% 늘어난 고객이 기기 변경의 수혜 대상이 된다. 이 외에도 전국 주요 대리점에서 스마트폰 사진 무료 인화 서비스를 도입하고, 야외 활동 증가에 맞춰 스마트폰 내구성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는 ‘휴대폰 방수 코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박 사업총괄은 “단순히 속도가 빨라지는 네트워크 진화에 만족하지 않고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가치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