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투자로 남기는 법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주식투자로 남기는 법

주식투자로 남기는 법

주식시장에서 행남자기와 오리엔트바이오는 동전주에서 지폐주로 탈바꿈했다. 최근 2년간 동전주를 벗어난 기업만 85곳이다.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정책, 저성장 국면에 따른 대형주의 부진이 이어지면서 중소형주들이 관심을 받고 있다.

도자기 전문제조업체인 행남자기의 지난 2000년 4월 6일 주가는 907원이었다. 이후 지난 15년 간 주당 1000원을 넘지 못하는 동전주였다. 행남자기 주가가 상당기간 약세가 이어진 건 고급 해외 브랜드 제품 등장과 중국산 저가 제품 공세에 실적이 악화되면서다. 그러나 최근 분위기가 달라졌다. 지난해 연말부터 최근까지 주가가 157%가 올랐다. 8월 12일 종가 기준으로 행남자기 주가는 1955원이다. 이는 지난 1월 수익 다각화를 위해 제약·화장품·엔터테인먼트 등 시장 진출에 뛰어든다는 소식에 주가 상승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실험용 동물을 공급하는 오리엔트바이오 주가는 최근 2년 동안 322%가 올랐다. 12일 종가 기준으로 2240원이다. 이 회사는 바이오주 열풍이 불면서 지지부진했던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주가가 오르기 시작했다. 올 들어 일본에 중형 실험동물 ‘비글견’ 수출을 준비하며 본격적인 글로벌화에 나선다. 또 신약개발 중인 발모제도 국내 임상 1상을 우선 진행하고 미국에서 2상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허가 절차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행남자기와 오리엔트바이오는 동전주에서 지폐주로 탈바꿈했다. 동전주란 1000원 미만의 주식을 일컫는다. 지폐가 아닌 동전으로 살 수 있다고 해서 붙여진 말이다. 최근 동전주가 감소세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2013년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 121개였던 동전주는 8월 12일까지 28개로 줄었다. 코스피 동전주는 79개에서 8개로, 코스닥 동전주는 42개에서 20개로 감소했다.

동전주가 급감한 원인은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정책, 그리고 저성장 국면에 따른 대형주의 부진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은 투자자들의 눈에 들어오지 않았던 중소형 주들이 관심을 받고 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성장성은 크지만 그동안 대형주에 밀려 관심을 받지 못했던 바이오나 전기전자(IT)의 주가가 올랐다”며 “실적이 부진했던 기업들도 여러 사업에 나서면서 실적 기대감이 커졌다”고 말했다.
 서울전자통신·에스아이리소스 1년 간 100% 올라

최근 2년간 동전주를 벗어난 기업은 행남자기·오리엔트바이오를 비롯해 제미니투자·서울전자통신·세진전자·에스아이리소스 등 85곳이다. 지폐주로 탈바꿈 한 기업들 가운데 절반 이상은 주가가 100% 넘게 올랐다. 대표적인 기업이 유연탄을 생산·판매하는 자원개발 전문기업인 에스아이리소스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 1년여 동안 100%가 올랐다. 지난해 4월 781원이었던 주가는 8월 12일 현재 1590원이다. 에스아이리소스는 최근 엔터테인먼트 회사인 크리에이티브리더스그룹에이트의 지분 16.91%를 인수했다. 크리에이티브리더스그룹에이트가 제작하는 배우 이영애 주연의 ‘사임당-더 허스토리’가 중국에 26만7000달러에 판매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삼성페이 결제단말기를 생산해 밴(VAN) 업체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 서울전자통신도 주가가 상승세다. 지난 5월 삼성페이의 누적 결제금액이 1조원을 넘었다는 소식과 최근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를 출시하면서다. 갤럭시노트7에서 모바일 홍채인식을 통한 삼성페이 서비스가 9월 9일부터 가능해진다. 홍채 인식은 향후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와의 연동을 통한 핵심 보안 기술인 만큼 삼성페이 확산이 빠르게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전자통신 주가는 지난 1년 동안 127%가 올랐다. 8월 12일 종가 기준으로 1610원이다.

반대로 지폐주에서 동전주로 떨어진 기업도 있다. 현대페인트 주가는 2년 동안 77% 하락했다. 지난해 11월 최대주주인 이안 전 현대페인트 대표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되면서 경영권 분쟁에 휘말린 게 원인이다. 경영실적도 하락세다. 지난 1분기 매출액은 70억4000만 원으로 전년(292억원)보다 317.1% 급감했다. 방송·무선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씨엘인터내셔널과 금속광물 도매 업체 코리드도 2년 동안 각각 43%, 49% 떨어졌다.

상장폐지된 기업도 있다. 잘만테크, 태창파로스, 터보테크 등 8곳이다. PC 하드웨어 부품 전문기업인 잘만테크는 지난 2011년 7월 모뉴엘에 인수됐지만 지난해 모뉴엘이 대출 사기로 파산선고를 받자 잘만테크는 지난해 5월 주식시장에서 퇴출됐다. 공작기계 수치 제어장치 등을 제작하는 터보테크도 불황으로 어려워지면서다. 경영 정상화에 실패해 지난해 1월 상장폐지 절차를 밟게 됐다.
 투자할 때 종목 실적과 전망 꼼꼼히 체크해야
이처럼 동전주는 대체적으로 기업들의 적자 상태거나 경영권 분쟁 등에 휘말린 경우가 많다. 때문에 주가가 장기간 횡보하거나 주가등락률이 큰 편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4월 말까지 코스피·코스닥 상장종목의 주가등락률을 분석한 결과, 1000원 미만 종목은 주가가 코스피는 평균 -8.4%, 코스닥은 -6.5% 떨어졌다. 같은 기간 5000~1만원 미만 주가는 평균 15.1%, 8.9% 올랐다. 이 기간 코스피 등락률은 2.02%였다. 동전주는 전체 가격대 중 평균 주가등락률이 가장 낮았다.

전문가들은 동전주에 대한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센터장은 “기업의 실적 등 가치 변화에 따라 주가가 움직이지 않고 일시적 이슈에 따라 주가가 움직일 수 있다”며 “해당 종목의 실적 추이와 향후 전망, 신사업 등을 꼼꼼히 체크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가격이 싼 만큼 투자하기에 부담은 덜 하지만 작전세력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요새처럼 투자할 만한 곳이 마땅치 않은 환경에서는 단기에 큰 수익을 얻고자 하는 투자자들이 작전에 휘말릴 수 있다”며 “대표이사 변경 사유가 명확하지 않거나 급작스러운 변동일 경우 보다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사고 싶은 종목이 생기면 ‘주식’이 아닌 ‘기업’을 사야 한다”고 덧붙였다.

- 김성희 기자 kim.su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