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브랜드 아파트 | 삼성물산] 교통·교육·생활 인프라 두루 갖춰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빅 브랜드 아파트 | 삼성물산] 교통·교육·생활 인프라 두루 갖춰

[빅 브랜드 아파트 | 삼성물산] 교통·교육·생활 인프라 두루 갖춰

가재울뉴타운 중심의 래미안 DMC 루센티아...강북 단지 첫 음성인식 기술 도입
▎삼성물산 래미안 DMC 루센티아 조감도. /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래미안 DMC 루센티아 조감도. /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의 ‘래미안’은 아파트 브랜드 부문에서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주관하는 ‘2017년 한국산업 브랜드파워(K-BPI)’ 조사에서 래미안이 16년 연속 아파트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래미안의 브랜드 파워는 분양시장에서도 입증된다. 래미안의 지난해 평균 청약률은 25대 1에 달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상품 차별화 전략과 최적의 가격 책정 등으로 청약자들의 큰 관심을 받으면서 최고 아파트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 가을에도 래미안의 명성을 이어갈 단지가 나온다. 삼성물산은 10월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 5구역을 재개발한 ‘래미안 DMC 루센티아’를 분양한다. 이 아파트는 지하 4층~지상 25층 11개동 , 전용 59~114㎡형 총 997가구로 건립된다. 이 중 517가구는 일반분양한다. 전용면적별로 ▶ 59㎡ 63가구 ▶ 84㎡ 442가구 ▶ 114㎡ 12가구다. 분양가는 3.3㎡당 1746만원으로 주변 시세 대비 저렴하다. 단지 맞은편에 위치한 DMC파크뷰자이 1단지(2015년 입주)의 경우 현 시세가 3.3㎡당 2100만원 중반 대에 형성돼 있다.

단지 주변에는 연세대 등 대학가와 디지털미디어시티와 같은 업무지구가 인접한 지역 특성을 고려해 가재울뉴타운 최초로 ‘부분임대형’ 평면을 제공한다. 전용 84㎡ C·E타입 일반분양 202가구에 적용된다. 이 가구 계약자는 유상 옵션으로 부분임대형 평면 선택이 가능하다.

단지엔 최신 기술을 탑재한다. 삼성물산이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기술 ‘Hi(하이)-래미안’을 강북지역 아파트 최초로 적용한다. Hi-래미안은 사물인터넷(IoT)에 음성인식을 접목한 기술이다. IoT홈패드, IoT홈큐브, 주방TV 폰 등 세 종류로 구성된다. IoT 홈패드를 통해 입주민들은 음성으로 엘리베이터 호출하고, 가스·거실조명·타이머 등도 조절할 수 있다. 실내 미세먼지를 측정해 환기 시스템을 작동시키는 것도 음성 명령으로 가능하다. 현관문에는 안면 인식 시스템을 적용해 출입카드를 대거나 비밀번호를 누를 필요가 없다.

래미안 DMC 루센티아는 도심 방면 교통 여건이 좋다. 경의 중앙선 가좌역이 도보 10분 거리다. 6호선·공항철도·경의중앙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과도 가깝다. 내부순환도로·강변북로 접근성이 좋아 마포·여의도·광화문으로 출퇴근하기 편하다. 경전철 서부선 명지대역(사업제안 단계)과 월드컵 대교(공사 단계) 등이 개통될 예정이다.

교육 여건이 뛰어난 것도 장점이다. 연가초, 연희중, 가재울 중·고를 걸어서 갈 수 있다. 사립초인 명지초·충암초도 인근에 있다. 생활편의시설도 넉넉하다. 피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사우나, 도서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을 배치했다. 외부엔 대형 중앙광장과 래미피트존(실외 운동공간), 옥상 단독정원(2단지)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단지 뒤로 8600㎡ 규모 갈매연 어린이공원이 들어선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아파트는 가재울뉴타운 중심에 들어서고 청약가점제를 100% 적용하는 중소형 평형 위주라 실수요자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청약 일정은 10월 1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8일 1순위(당해 지역) 청약 접수를 진행한다. 입주는 2020년 2월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