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건설, ‘등대프로젝트’ 유튜브 조회수 1000만뷰 돌파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KCC건설, ‘등대프로젝트’ 유튜브 조회수 1000만뷰 돌파

노후 경비실 재조명‧환경 개선 캠페인으로 호평 쏟아져

 
 
2021 스위첸 등대프로젝트 영상 캡쳐. [사진 KCC건설]

2021 스위첸 등대프로젝트 영상 캡쳐. [사진 KCC건설]

KCC건설은 새롭게 선보인 캠페인 '집을 지키는 집, 스위첸 등대프로젝트'가 나온지 2주만에 유튜브 조회수 1000만 회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집을 지키는 집, 스위첸 등대프로젝트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아파트 경비실과 경비 노동자를 새롭게 조명한 캠페인이다. 아파트 단지에 홀로 꺼지지 않은 경비실의 불빛을 어두운 바다를 비추는 '등대'에 빗대어 표현해 ‘집을 지키는 집’으로 새로운 의미를 담았다. 언제나 모두를 위해 빛을 비추어 주는 경비실과 경비 노동자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다.
 
특히 캠페인 영상 뒤에는 ‘등대프로젝트’의 진행 상황을 확인해 볼 수 있다. 실제 KCC건설은 금강 이매촌 아파트를 시작으로 용인, 수원 지역 아파트를 거쳐 전국 KCC건설이 건설한 아파트 내 40여 개 노후 경비실을 ▶내부와 외부 보수 ▶책상 및 의자 등 집기류 교체 ▶소형 에어컨 및 냉장고 설치 등 경비 노동자들의 근무 환경을 무상으로 개선해주고 있다.
 
시청자들은 집을 지키는 집, 스위첸 등대프로젝트 캠페인에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KCC건설 스위첸 유튜브 영상에는 "믿고 보는 스위첸 광고", "이게 진정한 아파트 브랜드 가치다", "광고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경비실을 실제로 바꿔줘서 감동적", “스위첸 광고는 생각하게 하는 힘이 있다” 등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KCC건설 관계자는 "‘경비원과 경비실’이라는 일상 속 익숙함을 ‘집을 지키는 집, 등대’라는 소중한 존재로 재해석해 선보인 것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2021 스위첸 등대프로젝트 영상 캡쳐. [사진 KCC건설]

2021 스위첸 등대프로젝트 영상 캡쳐. [사진 KCC건설]

KCC건설은 집의 물리적인 외형과 그 아름다움이 아닌 집의 본질적 의미와 가치를 찾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일상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아내 소비자들에게 많은 공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에는 남녀가 결혼해 살아가면서 부딪힐 수밖에 없는 다양한 모습을 ‘서로 다른 문명 간의 충돌’로 빗대 표현한 '문명의 충돌' 캠페인을 진행해 시청자의 공감을 자아냈다. 앞서 사춘기를 맞이하면서 방문을 닫기 시작한 딸과 그 앞을 떠나지 않는 엄마의 모습을 그려낸 '엄마의 빈방' 캠페인을 통해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다.
 
특히 문명의 충돌편은 ‘국민이 선택한 좋은 광고상’과 ‘올해의 광고상’ 대상을, ‘대한민국광고대상’, ‘서울영상광고제’에서는 금상 등 국내 대표 4개 광고제를 모두 석권하면서 광고계와 소비자들의 큰 호평을 받았다.
 
KCC건설은 앞으로도 집 그리고 그 안의 누구나의 이야기를 통해 캠페인의 힘을 키워가겠다는 계획이다. 집을 바라보는 시선의 시작과 끝이 우리 일상에 머물 수 있도록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