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0억원 과징금 받은 9개 증권사 시장조성 활동 중단 선언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480억원 과징금 받은 9개 증권사 시장조성 활동 중단 선언

신한금투證 등 증권사 9곳, 시장질서 교란 혐의로 과징금 통보

 
 
국내 시장조성자 14개 증권사 중 13개사가 한국거래소에 '시장조성 의무 면제'를 신청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사진 연합뉴스]

국내 시장조성자 14개 증권사 중 13개사가 한국거래소에 '시장조성 의무 면제'를 신청했다. 사진은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사진 연합뉴스]

증권사들이 시장조성 업무 중단을 선언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거래소와 계약을 맺고 시장조성 업무를 수행해 온 국내외 증권사 14곳 중 13개사가 한국거래소에 시장조성 활동을 중단하는 ‘시장조성 의무 면제’ 신청서를 냈다. 이달 초 금융감독원이 시장조성자로 참여하는 증권사 9곳에 시장질서 교란 행위 혐의가 있다며 과징금 부과를 예고하자 거래소는 시장조성 의무를 당분간 면제해주겠다며 공문을 보내 증권사들의 신청을 받았다. 면제 기간은 이날부터 거래소가 별도로 ‘의무 면제 해제’를 공지하는 시점까지다.  
 
시장조성자는 거래가 부진한 저유동성 종목 등의 매매를 활성화하기 위해 활동한다. 거래가 체결되기 어려운 호가에 주문이 몰리지 않도록 매수·매도 양방향에 적정한 신규 호가를 제시, 관리 종목의 거래 체결 가능성을 높이는 게 주요 업무다.
 
시장조성 의무 면제를 신청한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13개사 증권사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시장질서 교란 행위혐의로 약 48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각 사별로 적게는 10억원에서 많게는 80억원 상당의 과징금 부과를 통보받았다. 금감원은 9개 증권사가 시장조성 업무 수행 과정에서 과도한 주문 정정이나 취소로 특정 종목 주가에 지나친 영향을 끼쳤다고 봤다.
 
그러나 증권사들은 적법한 범위 내에서 업무를 수행했을 뿐, 금감원의 판단이 잘못됐다는 입장이다. 시장조성 역할을 하는 한 증권사 관계자는 “비어있는 호가를 채우기 위해 적정한 호가를 제출하고 취소 및 정정하는 것이 시장조성 업무”라며 “당국에서 이런 업무를 문제 삼으니까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관련 증권사들의 소명 의견을 오는 16일까지 받을 계획이다. 이후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심의위원회와 증권선물위원회 심의를 통해 제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증권사들의 시장조성 의무 면제 기한은 따로 정해지지 않았다”며 “증선위에서 과징금에 대한 결론이 나온 뒤에 시장조성자 제도 운영 재개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