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뱅크 인도네시아서도 통했다…MZ세대 마음 '저격'하자 고객 급증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라인뱅크 인도네시아서도 통했다…MZ세대 마음 '저격'하자 고객 급증

출범 3개월만에 신규 이용자 20만명 돌파
라인뱅크, 인니 뱅킹 앱 활동성 지수 'TOP 6'
영업력 확대하며 이미 현지 은행들과 어깨 나란히

 
 
 
라인뱅크 로고 [사진 하나금융지주]

라인뱅크 로고 [사진 하나금융지주]

지난 6월 인도네시아에서 출범한 라인뱅크(LINE Bank)의 성장 속도가 매섭다. 출범 3개월 만에 신규 이용자 20만명을 돌파했다. 올 상반기 인도네시아 뱅킹 앱 활동성 지수에서 현지 금융업계 6위 수준까지 올라섰다.
 
라인뱅크는 하나금융이 전 세계 1억8800명의 월간 활성 사용자수(MAU)를 보유한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 라인(LINE)과 협업해 인도네시아에 런칭한 디지털 뱅킹 서비스다. 섬이 많은 인도네시아의 지리적 특성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플랫폼 중심의 영업 전략과 현지 젊은 세대의 관심을 끄는 상품들을 내놓으며 빠르게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이다. 
 

성공비결은 MZ세대와 호흡 맞춘 금융상품 출시

17일 하나금융은 지난 6월 인도네시아에서 출범한 라인뱅크가 출범 3개월 만에 신규 손님 2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라인뱅크는 신규 손님 20만명 유치와 더불어 9월 15일 기준 요구불계좌 24만좌, 직불카드 발급 16만좌, 수신잔액 1951억루피아(원화 약 156억원)도 달성했다.
 
하나금융은 인도네시아 인구가 2억7000만명으로 세계 4위의 인구대국임에도 전체 국민 중 약 60%가 은행 계좌가 없을 만큼 이용률이 낮은 점을 감안할 시 단기간에 이룬 성과라고 전했다.  
 
고객에게 제공되는 주요 서비스로는 ▲비대면 계좌 실명확인(e-KYC)을 통한 계좌개설 ▲정기예금 ▲직불카드 ▲QR코드 간편결제 ▲무카드(Cardless) 출금 ▲공과금 납부 등이 있다.  
 
하나금융은 라인뱅크가 빠르게 신규 손님을 유치할 수 있었던 것은 빠르고 편리한 비대면 실명확인 및 계좌개설 프로세스, 심플하면서도 차별화된 사용자환경(UI/UX), 송금수수료 면제 등으로 MZ세대의 금융 필요성을 충족한 결과라고 봤다. 특히 직불카드인 '라인프렌즈'와 같이 젊은 세대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인기 캐릭터 디자인을 적용한 금융서비스가 고객들의 호응을 이끌고 있다.  
 
하나금융은 "MZ세대 사이에서 직불카드 언박싱(개봉) 영상이 소셜미디어 '틱톡' 앱을 통해 자발적으로 홍보되고 있다"며 "브라운 캐릭터가 사용된 직불카드의 경우는 일시적으로 재고 부족 현상을 겪을 만큼 성공적인 흥행을 거두기도 했다"고 밝혔다.  
 

라인뱅크뱅킹 앱 활동성 지수, 현지 은행과 어깨 나란히

인도네시아 라인뱅크는 2018년 10월 네이버의 일본 관계사 라인의 금융자회사라인파이낸셜아시아와 하나금융 자회사 하나은행의 인도네시아 법인(PT뱅크 KEB하나)이 만들었다.
 
2018년 10월 라인파이낸셜아시아는 라인뱅크 출시를 위해 하나은행 인도네시아 법인의 지분 20%를 취득했다. 이후 각 사의 금융 인력과 플랫폼 인력, 현지에서 채용한 디지털 인력으로 전담부서를 구축하기 시작했다. 라인뱅크는 인도네시아에서 모바일 플랫폼의 인기와 하나은행의 축적된 금융 노하우를 결합해 편리한 디지털뱅킹 서비스를 확대해가고 있다.
 
글로벌 모바일 앱 분석 업체인 앱애니(App Annie)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21년 2분기 말 기준 라인뱅크는 '인도네시아 뱅킹 앱 활동성 지수 Top 10(6위)'에 이름을 올려 현지 대형은행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디지털 뱅킹에 친숙한 MZ세대에게 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9월 초 라인뱅크 앱에 QR코드를 이용한 간편결제 기능을 추가했다"며 "하반기 중 개인 대출 상품을 런칭할 예정으로 현지 금융감독청에 승인서류를 제출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