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급난 여파가 그대로'…현대모비스, 3분기 실적 주춤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반도체 수급난 여파가 그대로'…현대모비스, 3분기 실적 주춤

3분기 매출 9조9899억원·영업이익 4576억원

 
현대모비스 CI.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CI. [사진 현대모비스]

 
반도체 공급난의 여파로 현대모비스가 3분기에 다소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현대모비스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457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글로벌 반도체 공급 대란이 장기화하며 완성차 물량이 감소했고, 물류비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쳤다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매출은 9조989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조9916억원)과 유사한 수준이다. 당기순이익은 5355억원으로 작년보다 36.8% 증가했다. 현대모비스는 전동화 부문의 공급 증가와 글로벌 수요 확대에 따른 A/S 사업 매출 증가로 작년과 비슷한 매출 규모를 유지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전동화 분야 매출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 2분기에 비해 매출은 2.9%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8.8%와 20.0% 줄어들었다.  
 
현대모비스의 3분기 누계 기준 매출은 30조90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6.0% 늘었고, 영업이익은 34.0% 증가한 1조5115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조8085억원으로 8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글로벌 반도체 공급 환경 개선으로 점진적인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며 "전장부품을 비롯한 고부가가치 핵심 부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고객사 대상 수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모비스 측은 지난 2019년 발표한 주주가치 제고 정책의 일환으로 오는 11월 1일 자기주식 22만주, 총625억원 규모를 소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올해까지 3년간 총 1조원 규모의 자기 주식을 매입했던 현대모비스는 이로써 총 1875억원(연간 625억원) 규모의 자기주식 소각을 완료하게 된다. 

임수빈 기자 im.su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