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카카오페이, '목표가 상회' 가격 부담에 하락 전환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증시이슈] 카카오페이, '목표가 상회' 가격 부담에 하락 전환

최근 3거래일 간 28.9% 급등…시총 30조 넘으며 카뱅 근접
SK증권 "전통적 밸류에이션 방법으로 현 주가 설명 어려워"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북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카카오페이의 코스피 신규상장 기념식에서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북을 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페이가 연일 신고가 행진을 이어가는 가운데, 증권가에서 카카오페이에 대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경고음이 나오고 있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9시 50분 기준 카카오페이는 지난 거래일보다 2.31% 떨어진 23만3500원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카카오페이는 전날까지 급등세가 이어져 왔다.   
 
지난 11일 14만원까지 떨어진 카카오페이는 상승 반전 이후 지속적인 상승세를 나타내 왔다. 특히 최근 3거래일간 28.91%나 올랐다. 특히 25일 코스피200 편입이 확정된 날 18.31% 급등했다. 이날 하락세는 최근 급등에 따른 가격 부담으로 풀이된다.  
 
주가 급등으로 카카오페이의 시가총액도 30조6300억원으로 불어났다. 최근 30조원을 넘어서면서 카카오뱅크(32조6400억원) 시총과도 격차를 줄였다. 업계에선 카카오페이가 동일 카카오 계열사이자 금융대장주인 카카오뱅크의 시총도 따라잡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가격 부담도 커지고 있다. 이날 SK증권은 카카오페이의 투자 의견을 '중립'으로 제시하고 목표 주가를 21만원으로 현 수준보다 낮게 제시했다.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카카오페이는 공모가 9만원(액면가 500원)에 상장했으나, 상장 후 한 달도 안된 현재 20만원을 상회하고 있다"며 "2022년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은 700배가 넘고, 주가순자산비율(PBR)은 100배가 넘는 등 전통적인 밸류에이션 방법으로 현 주가를 설명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4분기에는 상장 이후 주가 상승에 따라 주식보상비용 증가로 영업적자가 이어질 전망"이라며 "2022년은 영업이익 흑자전환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