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스마트 솔루션’으로 아파트 하자·해킹 잡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DL이앤씨, ‘스마트 솔루션’으로 아파트 하자·해킹 잡는다

‘디홈(DI•home)’ 플랫폼 시운전에 도입해 품질관리
월패드 해킹 방지기능 탑재해…불필요한 세대 출입도 통제

 
 
디홈 플랫폼을 개발한 (주)대림 신사업개발팀 모습. DL이앤씨는 자사가 시공하는 공동주택에 디홈 플랫폼을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DL이앤씨]

디홈 플랫폼을 개발한 (주)대림 신사업개발팀 모습. DL이앤씨는 자사가 시공하는 공동주택에 디홈 플랫폼을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DL이앤씨]

DL이앤씨가 첨단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솔루션을 활용해 공동주택 하자를 방지하고 해킹을 예방하는 등 보안에도 힘쓸 예정이다.
 
DL이앤씨는 지능형 공동주택 관리 솔루션 디홈(DI•home) 플랫폼을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에는 공동주택 시운전과 품질관리, 보안을 위한 각종 솔루션이 탑재됐다.
 
디홈은 공동주택 시운전 과정에서 모바일기기 또는 PC를 이용해 세대별 조명과 냉난방, 창문 개폐 여부를 점검한다. 이밖에 에너지사용량과 공기질 모니터링 등 주택 내 각종 시스템 작동 상황도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이 같은 시운전은 세대마다 사람이 직접 방문해서 확인해야 했다. 디홈 사용으로 인해 불필요한 출입을 줄일 수 있다. 디홈만의 스마트 세대 출입관리 솔루션으로 세대별 출입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도 있다. 작업자가 스마트폰 어플을 통해 허가된 세대에만 허가된 시간에 오고갈 수 있도록 출입인증과 이력을 철저하게 관리한다.  
 
디홈에는 홈네트워크 해킹 예방 기능도 있어 세대 내부의 월패드와 도어록에 대한 무선통신 보안을 강화했다. 디홈은 2차인증 솔루션을 통한 앱 보안, 접근통제, 통신패킷 암호화 기술로 토탈인증 보안 솔루션을 제공한다.  
 
그동안 DL이앤씨는 이 같이 IT 기술을 적용한 최적화된 설계와 하자 점검 시스템을 구축해왔다. 2017년에는 자체적으로 월패드 보안기능을 점검하기도 했다.  
 
DL이앤씨는 주택 시공단계에서 준공 후까지 통합적인 품질개선을 위해 이번에 새롭게 도입하는 디홈 플랫폼에 다양한 솔루션을 추가할 예정이다.  
 
디홈은 DL계열사인 (주)대림에서 개발했다. (주)대림은 건설 정보화를 위한 IT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관련 특허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