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쥐락펴락' 일론 머스크, 타임지 '올해의 인물' 선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비트코인 쥐락펴락' 일론 머스크, 타임지 '올해의 인물' 선정

테슬라 시가총액 1조 달러에 '전세계 최고 부자' 등극
잦은 '입방정' 구설…"바넘, 에디슨, 카네기 합쳐놓은 인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지난 21일 '더B워드' 행사에 참여해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를 다시 허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지난 21일 '더B워드' 행사에 참여해 테슬라가 비트코인 결제를 다시 허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로이터=연합뉴스]

 
전세계 비트코인 투자자들로부터 추앙받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의 '올해의 인물'(Person of the Year)에 선정됐다.
 
13일(현지시간) 타임은 머스크를 올해의 인물로 선정하며 "올해의 인물은 영향력의 지표인데, 지구의 삶과 어쩌면 지구 바깥의 삶까지 머스크만큼 비범한 영향을 미친 사람은 거의 없다"고 추켜세웠다.
 
머스크는 올해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이끌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테슬라는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주목을 받으며 시가총액도 1조달러를 넘어서며 '세계 1위 부자'라는 타이틀도 거머줬다.
 
이에 대해 타임은 "머스크는 세계 최고 부자일 뿐 아니라 아마도 사회의 거대한 변화를 보여주는 가장 풍부한 사례로 떠올랐다"며 "그는 지구와 지구 바깥의 삶을 개조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머스크는 실존적 위기에 대한 해결책을 만들고 기술 거인 시대의 가능성과 위험성을 구체화했으며 사회의 가장 대담하고 파괴적인 변화를 이끌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머스크는 '입방정'으로 인용되는 온라인 공간에서의 잦은 일탈 행위로 자주 구설수에 올랐다. 특히 무려 6600만명을 넘어서는 트위터 팔로워는 테슬라의 시세는 물론 가상자산 시장에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실제 올해 중순에는 테슬라 전기차 구입에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도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가 이내 철회하기도 했으며, 자신이 보유한 비트코인의 전량 매도를 암시한 듯한 발언을 내놔 시장을 크게 출렁이게 했다. 또 장난삼아 개발된 '도지코인' 띄우기에 나서면서 '도지파더'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는데, 이후 유사한 알트코인이 우후죽순 등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타임은 별도의 프로필 기사에서 '희대의 사기꾼'과 '흥행의 천재'라는 상반된 평가를 받는 19세기 사업가 P.T. 바넘, 발명왕 토머스 에디슨,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등을 합쳐놓은 앞뒤를 가리지 않는 인물로 머스크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타임은 앞서 '올해의 연예인'에 올리비아 로드리고, '올해의 선수'에는 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를 선정했고, '올해의 영웅'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 기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기여한 카탈린 카리코, 드루 와이스먼 등 과학자 그룹에 돌아갔다.
 

공인호 기자 kong.inh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