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거래일 다우·S&P500 사상 최고치…애플, 장중 시총 3조달러 돌파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새해 첫 거래일 다우·S&P500 사상 최고치…애플, 장중 시총 3조달러 돌파

테슬라, 13.5% 급등...뉴욕증시 주요 지수 모두 상승 마감

 
 
 
 뉴욕 증시가 새해 첫 거래일을 맞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AP]

뉴욕 증시가 새해 첫 거래일을 맞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AP]

뉴욕 증시가 새해 첫 거래일을 맞아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3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46.76포인트(0.68%) 오른 3만6585.06에 거래를 마쳤고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는 30.38포인트(0.64%) 오른 4796.5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나스닥 지수는 187.83포인트(1.20%) 오른 1만5832.80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가장 주목받은 종목은 애플과 테슬라다.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은 장중 182.88달러까지 치솟아 역대 최고가를 찍은 것은 물론 시가총액 3조 달러를 돌파했다. 이는 시총 2조 달러를 달성한지 단 16개월 만으로, 미국 기업 가운데 시총 3조 달러를 넘긴 것은 애플이 처음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애플 주가가 코로나19 사태 폭락장 당시인 2020년 3월 최저점에서 약 2년 동안 3배 이상 급등했다고 밝혔다. 다만 애플 주가는 이날 주당 182.01달러로 거래를 마쳐 종가 기준으로는 시총 3조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테슬라 주가도 13.53% 뛴 1199.78달러에 마감했다. 장중 1201.07달러까지 치솟으며 ‘천이백슬라(주당 주가 1200달러+테슬라)’에 진입했다. 이날 테슬라가 급등한 것은 지난 4분기 차량 인도가 30만8600대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