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UP|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美서 혼다 제치고 5위 달성…CES 2022에도 직접 등판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CEO UP|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美서 혼다 제치고 5위 달성…CES 2022에도 직접 등판

미래성장동력 화두, 자동차 아닌 로보틱스로 제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임인년 시작 발걸음이 가볍다. 현대차·기아가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역대 최다 판매 기록을 치우며 일본의 혼다와 닛산을 제치고 미국 내 판매 순위 ‘TOP5’에 진입한 것이다.
 
코로나19 재확산과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속에서도 글로벌 자동차 시장 내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미국 시장에서 거둔 성과라 의미는 더욱 남다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제네시스 포함)와 기아가 2021년 미국에서 148만9118대를 판매해 전년보다 판매 대수가 21.6% 증가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현대차는 23.3% 늘어난 78만7702대(제네시스 4만9621대 포함), 기아는 19.7% 증가한 70만1416대를 각각 팔았다. 특히 기아의 미국 신차 판매량이 연간 70만 대를 넘어 선 건 지난해가 처음이다. 아울러 149만 대에 육박하는 판매 기록은 기존 최대 실적이었던 2016년의 142만2603대를 뛰어넘는 실적이다. 
 
판매량 증가를 바탕으로 미국 시장 점유율도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현대차 점유율이 5.3%, 기아가 4.7%로 양사 합계 10%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두 자릿수 점유율은 미국 시장 진출 이후 처음이다. 이전 최대 점유율은 2011년 기록했던 8.9%(현대차 5.1%, 기아 4.1%)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각각 146만6630대와 97만7639대에 그친 일본의 닛산과 혼다를 제치고 미국 내 판매 순위 5위에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시장 공략에 성과를 낸 정 회장은 지난 4일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에도 직접 등판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미래 성장동력을 친환경차나 자율주행차가 아닌 로보틱스를 화두로 던졌다. 정 회장은 “매일 휴대폰을 들고 다니는 것처럼 언젠가는 사람들이 ‘스팟(4족 보행로봇)’을 데리고 다니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 회장은 또한 메타버스와 모빌리티를 결합한 메타모빌리티를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제시하며 “이것만 해도 많은 기술이 필요하고, 가야 할 길이 멀다”면서 “우리의 도전에는 한계가 없고, 우리는 우리의 한계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