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토지보상금 32조원 풀린다…80%가 수도권에 집중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올해 토지보상금 32조원 풀린다…80%가 수도권에 집중

고양·남양주·용인·부천·안산에서만 1조원 이상 풀려
“유동성 과잉 공급에 수도권 부동산 시장 자극할 것”

 
 
3기 신도시 인천계양지구 전경.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3기 신도시 인천계양지구 전경.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올해 전국에서 약 32조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전체 토지보상금 가운데 수도권 지역에 약 80% 이상이 집중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토지 보상이 예정된 사업지구는 공공주택지구, 도시개발사업, 산업단지, 연구개발특구·투자선도지구 등 총 92곳이며 이들 지역의 토지보상금 규모는 약 30조5628원으로 추산된다. 면적 기준으로는 61.83㎢로 여의도 면적(2.9㎢)의 21.3배가 넘는 수준이다.
 
이는 사회간접자본(SOC)에 대한 토지보상금은 제외한 것으로 매년 정부가 집행하는 SOC사업 토지보상금 규모가 통상 1조5000억원 정도라는 것을 감안하면 올해 전국에서 풀리는 토지보상금 총 규모는 32조628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지존은 분석했다.
 
사업지구별로 보면 공공주택지구와 공공지원임대주택 촉진지구에서 가장 많은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남양주 왕숙1·2,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를 비롯한 17곳의 사업지구(12.32㎢)에서 18조2234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보인다.
 
경기 용인 플랫폼시티(275만7186㎡) 등 15곳의 도시개발사업지구 6.61㎢에서 6조749억원, 부산 센텀2 도시첨단산업단지(191만2440㎡) 등 42곳의 산업단지 35.66㎢에서 4조9660억원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다. 3곳의 연구개발특구와 투자선도지구 사업지구 1.94㎢에서는 5375억원, 전북 익산 팔공근린공원 등 7곳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3.06㎢에서 3967억원 순으로 토지보상금 규모가 클 것으로 보인다.  
 
시리 물류단지 조성사업 등 2곳의 물류단지 1.60㎢에서 1380억원, 광양만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 두우레저단지 등 4곳의 경제자유구역 3.75㎢에서 1349억원, 1곳의 관광단지와 도시계획시설(예정지)에서 각각 645억원, 270억원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보인다.
 

공공주택지구 필두로 토지보상 잇따라

공공주택지구에서는 부천 대장(341만9544㎡)이 지난해 11월 협의보상을 개시해 12월 말부터 협의보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남양주 왕숙1(865만4278㎡)·왕숙2(239만3384.5㎡)와 고양 탄현(42만2889㎡), 부천 역곡(66만1953㎡), 성남 낙생(57만8434㎡)이 지난해 12월 협의보상을 개시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고양 창릉 공공주택지구(789만19㎡)와 대전 동구 공공주택지구(2만6661.9㎡)가 각각 3월과 6월에 협의보상을 개시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광명 학온(68만3922㎡)이 7월, 안산 장상(221만3319㎡)이 10월, 수원 당수2(68만4444㎡)·안산신길2(75만8343㎡)·하남 광암(28만3206㎡)이 12월, 남양주 왕숙진건1(26만9760㎡)과왕숙진건2(45만3009㎡), 하남상산곡(26만361㎡)이 협의보상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관측된다.
 
​제주 동부공원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32만1300㎡)도 올해 10월 토지보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지역별 토지보상금 예상 규모를 살펴보면 단연 수도권이 압도적이다. 수도권에서 풀릴 것으로 예상되는 토지보상금 규모는 25조7804억원으로 전체의 84%에 달한다. 특히 수도권에서 1조원 이상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지자체만 5곳에 달한다. 고양시 6조7130억원, 남양주시 6조970억원, 용인시 4조8786억원, 부천시 2조3447억원, 안산시 1조4617억원 순이다.
 
​고양시에선 고양 창릉 공공주택지구에서 오는 3월 6조3630억원 규모로 추정되는 토지보상을 개시한다. 고양 탄현 공공주택지구는 지난헤 12월 중순 협의보상을 시작했다.
 
​남양주시에서도 ‘남양주 왕숙 1·2 공공주택지구’를 비롯해 ‘남양주 왕숙진건1·2 공공주택지구’에서 대규모 토지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다.
 
​용인시에서는 도시개발사업과 산업단지 위주로 토지보상금이 풀릴 전망이다.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구역(275만7186㎡)에서 오는 9월, 4조원 규모로 추산되는 토지보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토지보상을 개시한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415만3502㎡)에서는 8000억원이 넘는 토지보상금이 풀리고 있다.
 
​부천시에서는 지난해 11월과 12월 토지보상에 들어간 부천 대장과 부천 역곡(5912억원) 등 두 곳의 공공주택지구에서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안산시에서는 안산 장상과 안산 신길2두곳의 공공주택지구에서 각각 1조1644억원, 2973억원으로 추산되는 토지보상금에 대한 협의보상을 오는 10월과 12월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수도권에 이어 대전·세종·충청 토지보상 많아

수도권 다음으로 토지보상금이 많이 풀리는 지역은 대전, 세종, 충청 지역으로 주로 산업단지에서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충북 청주 넥스트폴리스 산업단지(188만2992㎡), 충남 아산 제2디지털 일반산업단지(67만4406㎡) 등 20곳의 산업단지를 비롯한 총 24곳에서 1조9473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토지보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센텀2 도시첨단산업단지(191만2440㎡)가 오는 10월 9951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등 총 14곳의 사업지구에서 1조8392억원 규모의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에서는 지난해 12월 협의보상을 개시해 현재 35%의 협의보상률을 보이는 중부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21만4340㎡) 등 3곳에서 3118억원 규모의 토지보상이 이뤄질 예정이다.
 
​강원도에서는 강원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투자선도지구 조성사업(78만4912㎡) 등 3곳에서, 대구와 경북지역에서는 포항 득량지구 도시개발사업(3만8275㎡) 등 3곳에서 각각 1436억원, 1082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토지보상금의 84%가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풀리는 만큼 인근 지역의 부동산 가격 상승을 유발할 것"이라며 "수도권 부동산 시장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신 대표는 “정부가 대토보상 활성화에 나서는 등 토지보상금의 시장 유입 축소에 나서고는 있지만 그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