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 우리금융 지분 2.2% 매각…공적자금 2392억원 회수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예보, 우리금융 지분 2.2% 매각…공적자금 2392억원 회수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 매도
예보 “잔여지분 3.6%도 차질 없이 매각 노력”

 
 
 
우리금융그룹 본점 [연합뉴스]

우리금융그룹 본점 [연합뉴스]

예금보험공사가 11일 우리금융지주 지분 1586만주(지분율 2.2%)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번 매각은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의결에 따라 이뤄졌다. 이번 매각으로 회수한 공적자금은 2392억원이다.
 
예보는 “지난해 우리금융의 사실상 완전 민영화 달성 이후 예보가 보유한 잔여 지분 5.8% 중 일부를 매각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잔여 지분 3.6%를 차질 없이 매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우리금융은 예보가 지난해 11월 유진프라이빗에쿼티 등에 우리금융 주식 9.33%를 매각하고, 최대 주주 지위를 우리사주조합(지분율 9.8%)에 내주면서 완전 민영화를 이뤘다.  
 
지난해 11월 당시 유진프라이빗에쿼티는 4% 지분을 낙찰받아 사외이사 추천권을 획득했다. 케이티비자산운용은 2.3%를 받았고,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과 두나무, 우리금융 우리사주조합이 각각 1%씩 낙찰받았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