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사외이사, 글로벌 자산운용사 블랙록과 세미나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그룹 사외이사, 글로벌 자산운용사 블랙록과 세미나

“투자자와 직접 소통…외부 이해관계자 소통 기회 확대”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화면 속 왼쪽)이 16일 오후 열린 블랙록과의 화상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SK]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화면 속 왼쪽)이 16일 오후 열린 블랙록과의 화상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SK]

SK그룹은 그룹 내 주요 관계사 사외이사들이 투자자와 직접 소통하는 등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SK그룹에 따르면 염재호 SK 이사회 의장,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 김용학 SK텔레콤 이사회 의장 등 SK그룹의 12개 관계사 사외이사 30명은 전날 오후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아시아 지역 총괄 투자 스튜디어십팀 원신보 본부장과 2시간 정도 화상 세미나를 가졌다.
 
세미나 참석자들은 투자기관이 기업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비롯해 ESG를 추구하는 과정에서의 사외이사 역할과 책임, 한국의 지정학적 위치 속에서의 ESG 추구 방향 등에 대해 토론했다. 
 
SK 사외이사들은 SK 관계사들이 그동안 추진해온 지배구조 혁신 등 ESG 경영에 대한 외부 투자자들의 객관적인 평가는 물론 향후 업그레이드 방안 등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SK의 ESG 경영에 대해 원 본부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예전부터 강조해온 사회적 가치 추구 경영은 ESG와 궤가 같아 시장으로부터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며 “E(환경)와 S(사회)만큼 투자자들이 중시하는 G(지배구조) 리스크를 SK 이사회에서 잘 관리하면서 시장과의 신뢰를 쌓아 나간다면, SK는 최근 ESG를 중심으로 한 큰 투자 흐름의 수혜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SK 사외이사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ESG 등 글로벌 흐름에 맞춰나가야 한다는 뜻에 공감하면서 ESG의 S를 사회로 해석하면 기업이 챙길 대상이 해당 사회로 국한되는 만큼, 이해관계자(Stakeholder)로 확장해 그 대상을 글로벌 차원으로 확대하자는 의견도 제시했다.
 
SK 측은 “SK 사외이사들이 외부 투자자와의 첫 세미나 대상으로 블랙록을 선정한 것은 블랙록이 ESG를 선도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1988년 래리 핑크 최고경영자(CEO)가 창업해 현재 자산운용 규모가 10조 달러에 달하는 블랙록은 매년 투자자에 보내는 CEO 투자 서한에서 ESG 경영을 선도해왔다”고 설명했다.  
 
SK 관계자는 “이사회 역할 강화는 지배구조 투명화의 핵심”이라며 ”이사회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