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택시운행정보 시스템 공동개발 MOU 체결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현대차그룹,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택시운행정보 시스템 공동개발 MOU 체결

올해 국내 출시예정 EV 택시전용 모델에 택시운행정보 자동연계 시스템 탑재
택시전용 서비스 플랫폼 활용성 확대로 영업환경 개선 등 업계 상생 도모

 
 
서울 서초구 현대차·기아 본사에서 열린 '현대차그룹-한국교통안전공단, 택시운행정보 자동연계 시스템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식'에서 현대차그룹 TaaS본부 김성근 상무(오른쪽)와 한국교통안전공단 김보현 교통안전본부장(왼쪽)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서울 서초구 현대차·기아 본사에서 열린 '현대차그룹-한국교통안전공단, 택시운행정보 자동연계 시스템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식'에서 현대차그룹 TaaS본부 김성근 상무(오른쪽)와 한국교통안전공단 김보현 교통안전본부장(왼쪽)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7일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택시운행정보 자동연계 시스템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동개발 협약은 올해 출시 예정인 기아 니로EV 택시 전용 모델의 통합 단말기인 택시서비스플랫폼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의 택시운행정보관리시스템(TIMS) 간의 자동연계 시스템 개발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택시 운행정보 수집과 데이터 기반 정책 개발을 지원함으로써 택시업계와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 체결로 자체 개발한 택시서비스플랫폼을 활용해 택시운행정보 수집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활용한 택시정책개발 등 관련 산업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기아 니로EV 택시 전용 모델은 앱미터·내비게이션·DTG(디지털운행기록계) 등 택시영업 필수 서비스가 탑재된 전용 서비스 플랫폼을 출시 예정이며, 해당 모델을 이용하는 운전자는 차량번호 및 사업자등록번호 최초 1회 입력으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택시운행정보관리시스템에 자동 등록이 가능하다. 또 교통안전법 제55조에 따라 의무 기록이 필요한 택시운행정보를 별도 절차 없이도 시스템에 자동 전송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기존에는 택시운행정보관리시스템에 택시차량 및 단말정보를 등록하기 위해 차량 운전자가 직접 신청 서류를 작성한 후 이메일 또는 팩스로 전송하는 등의 번거로운 절차가 필요했지만, 이번 협력으로 현대차그룹의 택시서비스플랫폼을 통해 자동으로 등록할 수 있게 되어 사용자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출시 예정인 전용 택시서비스플랫폼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의 택시운행정보관리시스템의 연계체계 개발을 공동으로 수행하며 택시운행정보 수집의 안정성과 데이터 정합성 확보를 통해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정책개발에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TaaS본부 김성근 상무는 “DTG기능을 포함한 EV 택시 전용 서비스 플랫폼 출시로 택시영업 환경에 특화된 전동화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물류와 운송 분야까지 협력을 확대해 데이터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승일 기자 osi7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