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NSC, 우크라이나 사태 논의에 경제·에너지 담당 참석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이슈

print

미 NSC, 우크라이나 사태 논의에 경제·에너지 담당 참석

군사·외교·재무 수장 총출동해
포괄적인 러시아 대책 논의 전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국가안보회의(NSC)를 소집했다. [사진 백악관 트위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국가안보회의(NSC)를 소집했다. [사진 백악관 트위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를 소집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러시아의 군사력 증강에 관련된 최근 전개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회의를 소집했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2시간가량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백악관은 회의 결과를 밝히지는 않았다. 다만 백악관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공개한 회의 사진에서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등이 회의에 참석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독일 방문 후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전화로 회의에 참석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이들 외에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 마크 밀리 합참 의장이 참석했다.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의 명패도 보였으며,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장관도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시 경제 제재와 에너지 공급 문제 등을 담당할 장관급 인사다. 이에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군사·외교·재무 등 각종 분야에 걸쳐 포괄적인 러시아 대책을 논의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으로 이동할 예정이었지만 회의 백악관 NSC 참석을 위해 이 일정을 취소했다. 미국에서는 매달 세 번째 월요일(21일)을 프레지던트데이로 정해 주말을 포함한 사흘 간의 연휴를 보낸다. 바이든 대통령은 집권 후 종종 주말에 윌밍턴을 찾아왔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