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서해그린환경과 탄소포집 사업 협업 나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DL이앤씨, 서해그린환경과 탄소포집 사업 협업 나서

연간 6만t 이산화탄소 포집
2024년 상반기 운영 돌입

 
 
DL 사옥 D타워 돈의문 .[사진 DL이앤씨]

DL 사옥 D타워 돈의문 .[사진 DL이앤씨]

DL이앤씨가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저장 설비(CCUS) 사업이 본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CCUS 사업을 기반으로 회사의 친환경 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목표다.  
 
DL이앤씨는 서해그린환경과 탄소포집 사업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월 22일 밝혔다. 양사는 충청남도 대산에 위치한 서해그린환경의 폐기물 처리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서해그린환경은 지난해 DL이앤씨와 국내 최초의 탄소네거티브 공장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서해그린에너지의 계열사다. DL이앤씨는 한전 전력연구원의 흡수제(KoSol)을 적용해 이산화탄소 포집설비 설계와 건설 작업에 참여한다. 이 설비는 연간 약 6만t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다. 올해 착공해 2024년 상반기 운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서해그린환경은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 건설을 통해 폐기물 처리 시설을 친환경 사업장으로 변모시키는 동시에 탄소배출권 확보를 통한 수익성 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서해그린에너지는 DL이앤씨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탄소포집 관련 추가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DL이앤씨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건설사 중 가장 빠르게 CCUS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 연간 100만t 규모의 CCUS 시설에 대한 기본설계 경험과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DL이앤씨는 현대오일뱅크·서해그린에너지 등과 CCUS 사업을 추진 중이며 추가 사업모델을 구상 중이다. 장기적으로는 CCUS 건설 공사뿐만 아니라 자체 운영사업을 발굴해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으로 삼을 방침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탄소배출비용 부담이 큰 발전사·철강·석유화학·시멘트 업체에서 이산화탄소 포집rhk 활용 설비 발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