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금융위원장 “소상공인 만기연장 한차례 더 연장한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고승범 금융위원장 “소상공인 만기연장 한차례 더 연장한다”

2020년 4월 첫 시행 후 세 차례 연장
28일 은행장들과 만나 간담회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시중은행장과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 위원장은 3월 종료 예정인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연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시중은행장과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 위원장은 3월 종료 예정인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연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3월 종료 예정인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고승범 위원장은 28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시중은행장과 간담회에서 “금융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지원을 위해 지난 2년간 만기 연장 및 상환유예 조치를 시행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위원장은 “그런데도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대유행으로 중소기업·자영업자의 경영 여건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여전히 회복하지 못한 상황”이라면서 지난 21일 추가경정예산안 통과 시 국회가 부대의견으로 만기 연장·상환유예 조치 추가 연장을 촉구한 점을 언급했다.
 
그는 “정부는 현재 자영업자들이 당면한 어려움에 공감하고 여야 합의에 따른 국회의 의견을 존중해, 금융권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조치를 한 차례 더 연장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간 금융당국은 코로나 관련 금융지원을 3월에 종료한다는 방침이었으나 오미크론 확산과 정치권의 요청 등으로 다시 연장하는 쪽으로 선회한 셈이다.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상환유예 조치는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 4월 시행됐으며 이후 6개월 단위로 세 차례 연장됐다. 5대 시중은행의 ‘코로나19 금융 지원 실적’ 자료에 따르면 지원이 시작된 이후 올해 1월 말까지 여러 형태로 납기가 연장된 대출과 이자의 총액은 139조4494억원에 이른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