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스동서, 울진∙삼척 산불 피해 구호성금 2억원 전달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아이에스동서, 울진∙삼척 산불 피해 구호성금 2억원 전달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 산불 재난에 기부 동참 의사 직접 밝혀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 [사진 아이에스동서]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 [사진 아이에스동서]

 
아이에스동서㈜는 경북 울진∙강원 삼척 등지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을 위한 구호 물품과 성금 2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를 통해 전달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피해면적 역대 최대 산불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지역의 이재민의 생필품 지원과 복구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은 “산불 진화에 밤낮으로 최선을 다해주신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갑작스러운 산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분들도 하루 빨리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은 “지역의 어려움에 내 일같이 관심과 참여를 실천하는 기업들이 있기에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성금이 산불 피해로 상처입은 지역민을 위해 잘 사용될 수 있도록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아이에스동서는 지역사회와 상생하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해 소외 받는 이웃들을 위해 성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결식아동 긴급 지원, 학대아동 지원사업 등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돕고 있다.
 
권혁운 회장은 지난 2016년 140억원 사재를 출연해 설립한 (재)문암장학문화재단과 함께 현재까지 400억원이 넘는 나눔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장학금 전달사업, 결식아동 지원사업, 인재육성 지원사업, 교육환경 개선사업, 학대피해 아동지원사업, 범죄 피해아동 예방 및 지원사업 등 아동∙청소년과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권혁운 회장은 지난해 1월, 17년만에 기업인 출신으로 대한민국농구협회(KBL) 회장에 당선, 취임한 이후 필리핀 클라크에서 치러진 아시아컵 남자농구 국가대표팀과 2020 도쿄올림픽 여자농구팀의 건강과 경기력 향상을 위해 전세기를 띄우기도 했다. 한국 농구의 재건을 위해 10억원을 후원하는 등 스포츠를 통한 국위선양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신경쓰고 있다.
 
권 회장은 문화·예체능·교육단체 등에 다양한 사회적책임 활동과 함께 기업의 혁신성장을 이끈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사회적 책임 경영품질 컨벤션’에서 ESG경영대상(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주택산업발전, 국민주거복지 기여, 지역발전, 상생협력을 통한 국가산업발전에 기여한 공적으로 ‘2021년 주택건설의날’ 기념행사에서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도 단독으로 받았다.
 
아이에스동서㈜는 대한민국의 나눔문화를 이끌고 기업사회공헌의 바람직한 롤 모델을 제시하는 대한민국 대표 고액 기업 기부자 모임인 사랑의 열매 ‘나눔명문기업’ 골드회원으로 가입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