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GTX-B 용산~상봉구간 기본계획 확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국토부, GTX-B 용산~상봉구간 기본계획 확정

용산~상봉구간은 재정, 나머지는 민자사업으로 추진

 
 
GTX-B 노선도. [사진 국토교통부]

GTX-B 노선도. [사진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중 용산∼상봉 구간에 대한 기본계획을 23일 확정·고시했다.

 
이번에 확정·고시한 GTX-B노선(인천대입구~마석) 중 용산~상봉구간은 재정사업으로 진행한다. 인천대입구~용산, 상봉~마석 구간은 민자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GTX-B노선은 총 사업비 2조3511억원 규모가 예상된다. 용산~상봉 간 19.95㎞, 중앙선 연결구간 4.27㎞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정거장은 총 4개소를 신설한다.
 
앞서 GTX-B노선은 지난 2019년 8월 중앙선 용산~망우2복선화 사업을 포함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국토부는 용산역은 1호선, 일반철도, 고속철도(KTX)와의 환승 거리를 최소화했다. 4호선, 신분당선과는 지하연결통로를 활용해 환승 편의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용산~상봉 구간은 착공 시기를 단축하기 위해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거쳐 일괄입찰(Turn Key) 방식 등으로 추진할 예정이며, 민자구간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목표로 연내 추진할 방침이다.
 
GTX-B노선을 개통하면 용산~상봉 구간은 기존선로 대비 소요시간이 기존 33에서 15분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남양주·인천 등 수도권 동·서 지역의 서울 도심 접근성은 30분 이내로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