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타고 가요” 해외 항공권 판매 9배 늘고 장거리 여행 인기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비행기 타고 가요” 해외 항공권 판매 9배 늘고 장거리 여행 인기

현지 투어 상품 판매도 8배 넘게 증가
미국 LA·하와이 등 장거리 여행지 인기

 
 
지난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에서 비행기에 탑승하려는 출국자들이 탑승 수속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에서 비행기에 탑승하려는 출국자들이 탑승 수속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닫혔던 하늘길이 점차 열리면서 해외여행 수요가 늘고 있다. 해외 여행객은 주변 국가보다 장거리 여행지를 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G마켓과 옥션은 백신접종 해외입국자의 자가격리 면제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최근 한 달(3월 11일~4월 10일)간 해외여행 상품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기간 해외 항공권 판매는 9배(876%) 넘게 급증했고 현지 투어 상품 판매도 8배(781%) 이상 늘었다. 이에 비해 국내 항공권 판매량은 3% 증가하는데 그쳤다.
 
해외여행 상품 판매데이터 분석. [사진 G마켓]

해외여행 상품 판매데이터 분석. [사진 G마켓]

 
해외 여행지도 일본, 베트남 등 가까운 국가보다 미국과 같은 먼 국가로 떠나려는 수요가 많았다. 항공권 판매 순위를 분석해보면 캄보디아 프놈펜(6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11시간), 미국 하와이(8시간) 등 비행시간이 6시간이 넘는 장거리 여행지가 1~3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태국 방콕(5위, 6시간), 캐나다 밴쿠버(6위, 10시간), 캐나다 토론토(9위, 13시간) 등이 인기 여행지로 꼽혔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 1~3위가 일본 오사카(2시간), 베트남 다낭(5시간), 일본 후쿠오카(1시간)였던 것과 비교된다.
 
항공권 구매층은 2019년 남성 고객 비중이 43%였지만 올해 처음으로 절반(51%)을 넘어 여성 고객을 앞질렀다. 또 50대 이상 고객 비중이 32%로 3년 전(24%)보다 늘었다.
 
이 같은 결과를 두고 G마켓은 그간 억눌렸던 해외여행에 대한 보상 심리로 인해 이전에는 선뜻 선택하기 어려웠던 장거리 여행지에 대한 인기가 높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