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여행 가나’ 20일 학교 일상회복 추진 방안 발표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수학여행 가나’ 20일 학교 일상회복 추진 방안 발표

확진자 내신 시험 응시, 전면 등교, 수학여행 등 주목

 
 
이달 14일 오후 광주 북구 동신여자고 학생들이 졸업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14일 오후 광주 북구 동신여자고 학생들이 졸업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20일 학교의 일상회복 추진방안을 발표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0일 오전 중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방역지침을 담은 일상회복 추진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제하고 감염병 관리 체계를 전환하기 시작하며 이날 발표할 학교 방역에도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먼저 코로나19 확진 학생의 학교 지필고사 응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그간 코로나19로 인해 격리된 학생은 학교보건법 등에 따라 등교중지 대상으로 분류됐으며, 평가 기간 학교 시험에 응시하지 않고 성적 인정점을 받았다.
 
그러나 이달부터 시작하는 학교별 중간고사를 앞두고 학생 확진자가 크게 늘어 확진 학생도 인정점 부여를 대신해 중간고사에 응시하게 해달라는 요구가 많았다. 이날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하면 6월에 실시할 기말고사에는 확진 학생도 응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앞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달 14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의 간담회에서 “확진자에 대한 격리 의무 기준이 폐지되면 학생 확진자에게도 빠르면 올해 1학기 기말고사부터 내신 시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달 14일 오후 광주 북구 동신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체육대회 행사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14일 오후 광주 북구 동신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이 체육대회 행사를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함께 그간 제한해오던 전면 등교와 같은 대면 교육활동과, 수학여행을 포함한 학교 현장학습을 전면 허용할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정부는 이달 18일부터 학생이 등교 전 집에서 자가검사키트로 실시하는 신속항원검사 권고 횟수를 기존 주 2회에서 주 1회로 줄였다. 교직원에 대한 선제 검사는 주 1회로 유지했으며 선제검사 요일이나 접촉자 검사 시기, 유증상자·고위험 기저질환자에 대한 추가검사 여부는 시·도교육감이 탄력적으로 결정해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교내 확진자가 발생하면 시행하는 접촉자 검사는 유증상·고위험 기저질환 학생을 중심으로 바꿨다. 기존에는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같은 반 학생 전체에 대해 7일 내 3회 검사를 시행해왔다. 고위험 기저질환자는 5일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한 차례씩, 유증상자는 5일 내 신속항원검사를 2차례 실시하게 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