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부, 러시아 은행과 암호화폐 채굴업체 추가 제재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이슈

print

미국 재무부, 러시아 은행과 암호화폐 채굴업체 추가 제재

국무부는 러시아인 635명에 비자 제한

 
 
러시아 국기와 비트코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국기와 비트코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재무부가 20일(현지시간) 러시아 은행을 비롯한 암호화폐 채굴업체, 개인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이날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보도자료를 통해 러시아 민영 은행 트란스카피탈방크를 비롯해 러시아 재벌인 콘스탄틴 말로페예프 일가와 관련자 약 40명, 관련 기업을 제재 명단에 추가한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이들 기관과 개인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서방의 제재를 회피하는 데 관여했다고 봤다. 브라이언 넬슨 차관은 “재무부는 미국이 러시아에 내린 제재를 피하거나 피하려고 시도한 누구라도 목표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제재는 우크라이나 암호화폐 채굴 업체인 비트리버도 대상에 포함됐다. 비트리버의 계열사 10여곳도 제재를 받았다.
 
올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암호화폐 채굴업체가 제재 명단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무부에 따르면 러시아의 암호화폐 시장 규모는 세계 3위 수준이다.
 
재무부는 “이들 기업은 대규모 채굴장을 운영해 러시아가 천연 자원을 현금화하는 것을 도왔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미국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침공과 인권 침해 행위에 가담한 정황이 의심되는 러시아 국적 635명에 대한 비자 제한 조치를 발표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