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배터리법 추진설에 관련주 급등…산업부 “사실무근” [증시이슈]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폐배터리법 추진설에 관련주 급등…산업부 “사실무근” [증시이슈]

20일 “산업부에서 폐배터리 법 추진” 보도
다음 날 관련주 4.53% 급등…최대 25.13%
산업부 관계자 “관련 법 추진 사실 없다”

 
 
경기 시흥시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 내부에 보관돼 있는 전기차 폐배터리들. [사진 한국환경공단]

경기 시흥시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 내부에 보관돼 있는 전기차 폐배터리들. [사진 한국환경공단]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사용 후 배터리(폐배터리) 관련 법제를 만든다는 소식에 21일 관련주가 급등했다. 그러나 산업부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이날 폐배터리 관련주는 전날보다 평균 4.53% 올랐다.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은 코스피에 상장된 NPC였다. 전날보다 25.13% 올랐다. 코스모화학(14.03%)과 이지트로닉스(11.63%) 등이 뒤를 이었다.  
 
관련주가 일제히 오른 건 전날 한 매체 보도 때문이다. 이 매체는 산업부가 최근 사용 후 배터리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한 사실을 언급하며 폐배터리 관련법을 마련하기 위한 첫 움직임이라고 설명했다.
 
매체에 따르면 현재 노후 전기차는 ‘전기·전자제품 및 자동차의 자원 순환에 관한 법률’에 따라 관리하고 있지만, 폐배터리를 재활용하는 구체적인 분류 기준이 없어 관련 업체들이 사업 확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그러나 산업부 관계자는 21일 본지 통화에서 “관련 법제를 준비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연구 용역을 발주한 것 맞다.”라면서도 “업계 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차원일 뿐”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사실 여부보단 전기차 폐배터리 시장이 빠르게 확대될 거란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컨설팅업체인 삼정KPMG는 최근 낸 보고서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시장이 2040년 573억 달러(약 70조9088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