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세장 속 은행주는 ‘훨훨’…FOMC ‘빅스텝’ 기대감 [증시이슈]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약세장 속 은행주는 ‘훨훨’…FOMC ‘빅스텝’ 기대감 [증시이슈]

하나금융 2.27%·KB금융 2.22% 상승 마감
미 연준, 기준금리 0.5%p 인상 가능성 커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준비제도 본관 모습. [EPA=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준비제도 본관 모습. [EPA=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발표를 앞두고, 금리 인상 수혜주로 꼽히는 은행주가 나란히 상승 마감했다.
 
4일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전일보다 2.27%(1050원) 오른 4만7300원에 장을 마감했다. KB금융도 전일 대비 2.22%(1300원) 상승한 5만9900원에 마쳤다.
 
신한지주(2.04%), 우리금융지주(0.99%), 기업은행(0.88%) 등도 상승 마감했다.
 
이처럼 은행주들이 일제히 상승한 이유는 시장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p) 올릴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한국 기준금리 결정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며, 금리가 인상될 경우 일반적으로 은행의 예대 마진은 늘어난다.
 
연준은 3~4일(현지시간) 이틀간 FOMC 정례회의를 열고 5일 새벽(한국시간) 회의 결과를 발표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 2000년 이후 처음으로 0.5%p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시장은 연준이 5월 기준금리를 0.5%p 인상할 확률을 98.7%로 보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국제통화기금(IMF) 총회에서 “(금리 인상을 위해) 좀 더 신속하기 움직이는 게 적절하다고 본다”며 0.5%p 인상 가능성을 강력하게 표명했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 역시 “이르면 5월 FOMC에서 대차대조표를 빠르게 축소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FOMC 금리 인상 기대에 지난 밤 뉴욕증시에서도 주요 금융주가 강세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2.74%, JP모간체이스는 2.14% 상승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