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은행, 1분기 순익 1551억원…전년보다 50.7%↑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SC제일은행, 1분기 순익 1551억원…전년보다 50.7%↑

꾸준한 영업기반 강화 통한 대출자산 확대 이뤄
지난해 4분기 특별퇴직으로 인건비도 절감
자본 건전성도 감독당국 요건 지속 상회

 
 
SC제일은행 본점 [중앙포토]

SC제일은행 본점 [중앙포토]

SC제일은행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1551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7% 증가했다.  
 
16일 SC제일은행은 이 같은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순이자마진(NIM) 개선에 따른 이자이익 성장과 지난해 4분기 대규모 특별퇴직에 따른 인건비 절감 효과 등으로 순이익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1분기 영업이익은 1935억원으로 1년 전보다 44.6% 늘었다. 이자이익은 대출자산 확대 및 순이자마진 개선에 힘입어 같은 기간 16.8% 성장한 2841억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의 경우 어려운 시장 여건 탓에 자산관리(WM) 부문과 금융시장 부문의 비즈니스가 주춤하면서 1년 전보다 21.4% 감소한 856억원을 나타냈다.
 
비용의 경우 지난해 10월 실시한 특별퇴직 영향이 올해부터 인건비 절감 효과로 구체화되면서 지난해 동기보다 17.1% 감소했다.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기업여신 신용등급 개선 등의 영향으로 1년 전보다 53억원 줄었다.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70%로 지난해 동기보다 0.21%포인트,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12.54%로 같은 기간 3.69%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각각 0.06%포인트, 0.01%포인트 하락한 0.18%, 0.11%를 기록했다.  
 
올해 3월 말 자산 규모는 전년 12월 말보다 8.0% 늘어난 93조6762억원을 기록했다. 올 3월 말 기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과 기본자본(Tier1)비율은 각각 16.01% 및 14.23%를 기록하는 등 감독당국의 요건을 상회했다.  
 
이에 국제 신용평가회사인 S&P는 지난 2월 28일 SC제일은행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하면서 “SC제일은행이 점진적인 실적 개선으로 한국 시장에서의 위상과 스탠다드차타드그룹에서의 전략적 중요성이 공고해지고 있다”며 “비용 통제 및 디지털 서비스 강화 노력으로 운영 효율도 지속적으로 향상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