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오는 22일 정의선 만난다…조지아주 투자 사의 표할 듯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바이든, 오는 22일 정의선 만난다…조지아주 투자 사의 표할 듯

백악관 “바이든, 현대차 CEO 만난다” 공식 발표
조지아주에 약 9조원 규모 투자 관련 감사 예상

 
 
지난 4월 뉴욕 국제오토쇼 참석차 방미 중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제네시스하우스에서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지난 4월 뉴욕 국제오토쇼 참석차 방미 중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제네시스하우스에서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마지막 날인 오는 22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 19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취재진에 “바이든 대통령이 현대차의 조지아주 투자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오는 22일 최고경영자(CEO)와 만난다”고 알렸다.  
 
설리번 보좌관은 CEO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정의선 현대차 회장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3일 AP통신은 현대차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방문 기간 조지아주에 70억 달러(약 8조9000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건립을 발표할 것이라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는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다. 이를 미루어 볼 때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현대차가 전기차 건립 계획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실도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서배너 항구 인근 브라이언 카운티 공장부지에서 중대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곳은 다수 현지 언론이 현대차의 전기차 공장 설립 예정지로 보도한 장소다.
 
AP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투자가 85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미국 시장에서 친환경차 판매 비중을 최대 50%까지 끌어올리겠다며 이를 위해 2025년까지 미국에 74억 달러(약 9조4000억원)를 투자하겠다는 중기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2006년에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을, 2009년에는 기아 조지아주 공장을 설립해 운영 중이다. 

허인회 기자 heo.inho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