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권도형 “한국 미납 세금 없다…싱가포르 체류 중”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루나’ 권도형 “한국 미납 세금 없다…싱가포르 체류 중”

트위터 통해 탈세 의혹 반박
“한국 정부, 코로나 지출 떠받치려 세금 추징”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사진 유튜브 Terra]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사진 유튜브 Terra]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에 대해 검찰과 금융당국이 대응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발행사인 테라폼랩스의 권도형(도권) 대표가 한국에 내야 하는 세금이 없다는 주장을 밝혔다. 또 권 대표는 현재 싱가포르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권 대표는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테라폼랩스는 한국에 미납세액이 없다”며 “국세청에서 추징한 모든 세금은 전액 납부했다”고 말했다.
 
도리어 그는 당시 국세청의 세금 추징이 부당했다며 반박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지출을 떠받치기 위해 돈이 필요했고, 암호화폐 기업들에 창의적으로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세금을 청구했다”며 “우리는 우리의 몫을 전액 지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 대표는 “모든 소송이나 규제 관련 조사에 협조할 것”이라며 “우리는 숨기는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네티즌들이 조세포탈 의혹, 한국 법인 해산 등을 둘러싼 의문점 등에 대해 네티즌들이 잇따라 추궁하자 이러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이달 초 한국법인 해산에 관해서는 “나는 개인적인 결정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싱가포르에 었었고 (싱가포르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은) 다수의 인터뷰와 팟캐스트 등을 통해 공개된 바 있다”며 해외 도피 중이라는 의혹에 반박했다. 또 그는 “테라폼랩스의 한국법인 청산이 5월 초에 이뤄진 것은 순전히 우연”이라며 “테라폼랩스 본사는 항상 싱가포르에 있었고, 여전히 활동적이고 우량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다만 “한국 자회사가 이제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 대표는 “313 BTC를 제외하고 모든 루나파운데이션가드(LFG) 보유 비트코인은 UST 페깅(연동) 방어에 사용했다”고 말했다. 지난 7일만 해도 LFG가 가진 비트코인은 8만394개였으나, 테라폼랩스 측은 UST 가격을 떠받치기 위해 8만여 개의 비트코인(약 4조원)을 매도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