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없다” FOMC 의사록에 안도한 뉴욕증시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서프라이즈 없다” FOMC 의사록에 안도한 뉴욕증시

연준 “두번 더 빅스텝 밟을 것”…자이언트스텝 예고 안 해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는 상승 마감했다.[AP=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는 상승 마감했다.[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모처럼 동반 상승 마감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191.66포인트(0.60%) 오른 3만2120.28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7.25포인트(0.95%) 오른 3978.73에, 나스닥지수는 170.29포인트(1.51%) 상승한 1만1434.7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이날 오후 공개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주목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의사록에서 “대다수 참석자는 금리 목표치의 0.5%포인트 인상이 앞으로 2번의 회의에서 적절할 것 같다고 판단했다”라고 전했다.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을 두 번 밟긴 하지만,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하는 ‘자이언트스텝’으로 대응하는 일이 없을 거란 점에서 시장이 안도했다. 이 때문에 장 초반 보합권에서 등락하던 지수가 FOMC 의사록이 발표된 이후 강하게 반등했다.  
 
전문가들은 연준이 금리 인상을 일정하고 신중한 태도로 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는 점에서 투자심리가 되살아났다고 평가했다.  
 
피터 부크바 블리클리 어드바이저리 수석 투자책임자는 “의사록에는 새로운 것이 없었으나 시장은 연준이 이미 제시했던 매파적 기조보다 더 매파적인 것은 듣고 싶어하지 않았었다”라고 말했다. 씨티즌스 파이낸셜 그룹의 에릭 멀리스 매니징 디렉터는 “연준이 잘하는 건 매우 신중하게 진행하는 것”이라며 “이는 그들이 앞으로 성급하게 움직이지 않을 것을 시사한다”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연준은 경제 상황에 따라 정책을 조정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연준은 “참석자들이 이런 혹은 다른 요인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떻게 작용하는가에 따라 정책 기조를 조정할 필요성에 대해 인정했다”라고 전했다.

김다린 기자 kim.dar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