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IPO 일정은? 보로노이 코스닥 상장 재도전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이번주 IPO 일정은? 보로노이 코스닥 상장 재도전

오는 14~15일 보로노이·레이저쎌·위니아에이드 일반 청약
차량용 시스템 반도체 기업 넥스트칩 기관 수요 예측 앞둬

 
 
6월 셋째 주 IPO 시장에서 넥스트칩은 기관 수요 예측에 들어가고 보로노이?레이저쎌?위니아에이드는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6월 셋째 주 IPO 시장에서 넥스트칩은 기관 수요 예측에 들어가고 보로노이?레이저쎌?위니아에이드는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6월 셋째 주 IPO(기업공개) 시장 열기가 뜨겁다. 넥스트칩은 기관 수요 예측을 진행하고 보로노이, 레이저쎌, 위니아에이드는 일반 청약을 앞두고 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넥스트칩은 오는 16~17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을 진행한다. 21~22일 일반 청약을 거쳐 7월 중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총 공모 주식 수는 260만주, 희망 공모가는 9900~1만1600원이다. 대표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넥스트칩은 2019년 1월 코스닥 상장사인 앤씨앤으로부터 물적분할해 설립된 기업이다. 자동차용 카메라에 탑재되는 이미지 처리 프로페서 기술과 HD 영상을 아날로그 방식으로 전송할 수 있는 AHD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 자율주행 차량에 필수적인 영상 인식용 칩(SoC)도 출시했다.  
 
기술특례상장으로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 공모주 전량은 100% 신주 모집으로 진행된다. 상장 직후 유통 가능한 물량은 전체 발행 주식 수의 약 35.77%다. 공모 후 최대 주주인 앤씨앤과 SK시그넷의 지분은 1년 동안 매도가 금지된다.
 
한 차례 상장을 철회했던 약물 설계 기업 보로노이는 공모 가격을 낮춰 재도전한다. 보로노이가 ‘유니콘 특례 상장 1호’ 기업이 될지 관심이 모인다. 유니콘 특례상장은 비상장기업 중 기업가치가 높은 기업들에게 기술평가 절차를 간소화해주는 제도로, 시가총액 5000억원이 넘어야 한다.
 
보로노이는 희망 공모가를 기존 5만~6만5000원에서 4만~4만6000원으로 낮췄다. 특히 하단 기준(공모가 4만원)은 투자(시리즈 B·C·D)를 받을 때 보다 낮다. 공모주식 수도 200만주에서 130만주로 전보다 70만주 줄였다. 기존 주주들이 자율적으로 의무보호예수(락업)을 걸면서 상장 후 보호 예수 물량도 74.4%로 높였다.  
 
보로노이는 오는 14~15일 일반청약을 통해 6월 말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공동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이다.
 
이외에도 레이저쎌과 위니아에이드가 오는 14~15일 일반 청약을 앞뒀다. 레이저쎌은 칩과 반도체 기판(PCB)을 접합하는 ‘면광원-에어리어’ 레이저 기술을 개발한 기업이다. 희망 공모가는 1만2000~1만4000원, 총 공모 주식 수는 160만주다. 100% 신주 모집으로 진행된다.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위니아에이드는 가전 제품 유통·물류·서비스 기업이다. 딤채로 알려진 위니아에서 2015년 떨어져 나왔다. 희망 공모가는 1만4200~1만6200원이다. 총 공모 주식 수는 537만주로 대표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