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올·IBK證, 美 주식 매매 잠정중단…“현지 증권사 거래정지”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다올·IBK證, 美 주식 매매 잠정중단…“현지 증권사 거래정지”

타사 대체출고·유선 주문만 가능…“서비스 재개 시점 미정”

 
 
다올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 현지 브로커 증권사인 LEK증권의 서비스 정지로 미국 주식 매매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다올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 현지 브로커 증권사인 LEK증권의 서비스 정지로 미국 주식 매매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다올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 미국 주식 매매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 해당 증권사에서 미국 주식을 거래하던 투자자는 타 증권사로 대체출고하거나 유선상으로만 보유 주식을 매도할 수 있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다올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은 전날 미국주식 및 미국 상장지수펀드(ETF)의 매매 주문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통한 주문이 잠정 중단됐다.  
 
이번 거래 중단은 다올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 미국 현지 브로커 계약을 맺고 있는 LEK증권이 서비스 정지되면서 결정됐다.  
 
앞서 미 중앙예탁청산기관(DTCC)과 증권청산소(NSCC)는 지난해 10월 LEK에 대해 ▲리스크 대비 자본과 유동성이 약한 점 ▲내부 통제에 중대한 결함이 있다는 점 ▲재무 및 비즈니스 조건 변화를 보고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서비스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이후 LEK의 자본 확충 이슈로 청산 활동에 상한 제한이 걸렸고, LEK가 이를 위반하자 지난 3월 관련 청문회를 연 뒤 서비스 정지가 확정된 것이다.  
 
다올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에서 미국 주식을 거래하던 투자자는 타사 대체출고 및 유선 주문을 통해 보유 주식을 매도할 수 있다. 트레이딩시스템을 통한 미국 주식 매매 서비스 재개 시점은 미정이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현지 브로커 증권사 사정으로 미국 주식 매매가 중단됐다. 타사 대체출고나 유선상의 매매는 가능하다”며 “문제를 조속히 처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지은 기자 hurji@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