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시범 개방기간 7일 더 늘렸다…'26일까지 연장'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용산공원 시범 개방기간 7일 더 늘렸다…'26일까지 연장'

20~26일에 예약은 17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용산공원 시범개방 행사를 찾은 시민들이 국민의 바람정원 앞을 오가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용산공원 시범개방 행사를 찾은 시민들이 국민의 바람정원 앞을 오가고 있다.[연합뉴스]

 
용산공원 시범 개방이 당초 계획했던 기간보다 7일 더 연장된다.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 시범개방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려해, 시범기간을 오는 26일까지 7일간 연장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20일부터는 인터넷에 익숙지 않은 국민을 위해 현장등록도 운영한다. 신용산역 1번 출구, 한강로동 주민센터 인근을 신분증을 지참해 방문하면 인터넷 예약 없이도 공원 이용이 가능하다.
 
기존 예약시스템을 위한 접수는 기간 연장과 함께 늘어난다. 연장되는 기간은 20~26일에 대한 예약은 17일 오후 2시에 개시된다. 전 일정은 선착순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공원은 장군숙소, 카페거리의 이국적 풍경과 대통령 경호장비 등 이색적인 볼거리로 국민들의 큰 호평을 받고 있다”며 “시범개방 연장으로 더 많은 국민과 함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토부는 오염물질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매년 350일씩 25년간 주거 용도로 사용할 때 위험할 수 있다는 조사 결과를 근거로 들었다.

김두현 기자 wannaD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