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회복 위해 카카오페이 경영진, 18억원 자사주 매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신뢰회복 위해 카카오페이 경영진, 18억원 자사주 매입

경영진 4명 총 2만3052주 매입
매도 후 시세차익은 사회 환원

 
 
카카오페이 경영진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연합뉴스]

카카오페이 경영진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연합뉴스]

카카오페이 경영진 4명이 신뢰회복과 책임경영을 위해 회사 주식 총 2만3052주를 매입했다. 
 
21일 카카오페이에 따르면 나호열 기술협의체 부문장 1만235주, 이지홍 서비스협의체 부문장 1만주, 전현성 전 경영지원실장 1500주, 카카오페이증권 이승효 대표 1317주 등 카카오페이 주식을 사들였다. 금액은 약 18억원 규모다. 이번에 사들인 자사주에서 시세차익이 발생하면 해당 금액을 회사에 재투자하는 동시에 공익을 위해 환원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사용 방안은 사외이사와 노사가 함께 참여하는 ‘신뢰회복협의체’를 통해 결정된다.
 
앞서 지난 16일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는 회사 주식 1만5000주를 매입했다. 매입 규모는 12억원이었다. 신 대표는 지난해 12월 주식 매도로 생긴 차액(세금 제외 약 32억원)을 올해 말까지 자사주 매입에 사용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신원근 대표에 이어 경영진 4명의 주식 매입과 추후 차익 환원 약속은 현재 주가보다 카카오페이의 기업 가치는 더 성장할 것이라는 믿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전했다. 

홍다원 기자 daon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