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4000명 직원복 바꿨다”…유니폼도 ‘친환경’ 시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풀무원, 4000명 직원복 바꿨다”…유니폼도 ‘친환경’ 시대

풀무원, 친환경 소재 유니폼 5400벌 제작
마트 현장 근무자와 식품 가맹점 근무자 4000명 지급

 
 
풀무원이 친환경 유니폼을 제작했다. [사진 풀무원]

풀무원이 친환경 유니폼을 제작했다. [사진 풀무원]

풀무원이 직원 4000여 명의 유니폼을 친환경 소재로 바꿨다. 29일 풀무원식품은 버려진 페트병을 업사이클링(재활용)한 폴리에스터 소재 재생 원단으로 만든 친환경 유니폼 5400여벌을 전국 대형마트 현장 근무자들과 풀무원식품 가맹점 근무자 약 4000명에게 근무복으로 지급했다고 밝혔다.  
 
풀무원은 ESG 경영 일환으로 지난해 9월부터 친환경 유니폼을 기획했다. 이후 풀무원은 지난 5월 말부터 유니폼 지급을 시작해 현재 전국 대형마트에서 시식, 판매 활동을 하는 대형마트 현장 근무자 2500명과 풀무원식품 가맹점 근무자 1500명에게 친환경 유니폼 지급을 완료했다.  
 
현장에 도입된 친환경 유니폼은 반팔과 긴팔 티셔츠 상의, 바람막이 점퍼, 조끼 등이다. 대형마트 현장 근무자들에게는 반팔과긴팔 티셔츠 상의, 풀무원식품 가맹점 근무자들에게는 바람막이 점퍼와 조끼를 지급했고, 하반기에 겨울 점퍼 1500여벌이 추가로 가맹점 근무자들에게 지급할 예정이다.  
 
친환경 유니폼은 버려진 페트병을 선별 압축해 분쇄, 세척 과정을 거쳐 재활용해 만든 업사이클링 의류다. 현장 근무자들에게 지급된 유니폼에는 폐페트병 약 10여만개가 재활용됐다. 하반기에 지급될 겨울 점퍼에는 폐페트병 약 1만4000여개가 재활용될 예정이다.   
 
풀무원은 향후 현장 근무자들이 착용하는 앞치마, 모자 등 다양한 유니폼에도 재생 원단을 사용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할 계획이다. 
   
손재석풀무원식품영업기획담당 상무는 “자원 선순환 활동에 동참하고자 현장 근무자들이 착용하는 근무복을 친환경 유니폼으로 제작했다”며 “풀무원은 ‘바른먹거리로 사람과 지구의 건강한 내일을 만드는 기업’이라는 미션 아래 영업 현장에서도 친환경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