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물→사료→육류, 도미노 인상”…식량 가격 더 치솟는다 [그래픽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곡물→사료→육류, 도미노 인상”…식량 가격 더 치솟는다 [그래픽뉴스]

FAO 세계식량가격지수, 지난 3월 사상 최고치 기록
곡물부터 육류, 유지류 가격까지 오르며 먹거리 가격↑

 
 
식량 가격이 치솟는 가운데, 하반기에도 급등 흐름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업계에 따르면 주요 식량 가격이 급등하면서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지난 3월 159.7포인트(p)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뒤 지난달까지 비슷한 수준이 유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인 2018년과 2019년에는 식량가격지수가 각 월평균 95.9p, 95.1p로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지난해부터는 급등세를 보이면서 월평균 125.7p를 기록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160p에 육박한 것이다.
 
품목별로 보면 곡물 가격지수는 2019년 월평균 96.6p에서 지난해 131.2p로 상승했고, 올해 5월에는 173.5p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수로만 보면 지난 2∼3년 새 2배 정도 상승한 것이다.
 
특히 밀은 생산량 2위 국가인 인도가 지난 5월 식량 안보를 이유로 수출을 제한하면서 수급 불안 문제가 불거지면서 지난 12일부터는 밀가루 등 밀 관련 식품 수출에 대해서도 규제를 내린 상태다. 또 곡물 가격 상승에 따라 사룟값이 오르면서 육류 가격지수도 올해 상반기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문제는 이 같은 상반기 원료 가격 상승이 아직 시장에 본격적으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식품업계는 대부분 원료를 비축해두고 쓰기 때문에 원재료 가격 상승 영향은 3∼6개월 시차를 두고 나타난다. 이런 상황에서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로 폭등하면서 수입 물가는 더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분석이 크다.
 
식품 업계는 ‘하반기에도 이 같은 상승세가 이어질 것’을 예상한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식자재 가격 인상하는 등 수급이 불안한 상황에서 운송비까지 증가하는 등 복합적인 요인이 겹치면서 하반기에는 더 큰 식품 제품 가격 인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