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경제연구소 “올해 말 비트코인 바닥 다지고 상승구간 진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빗썸경제연구소 “올해 말 비트코인 바닥 다지고 상승구간 진입”

美 국채 장단기 금리차 역전 발생…6개월 내 금리인상 종료 가능성
연말 긴축 종료 가까워져…“하반기 비트코인 가격 바닥 다질 것”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산하 빗썸경제연구소가 연말로 갈수록 금리인상 종료에 대한 기대가 부상해 비트코인 가격이 바닥을 다지고 상승 구간에 진입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빗썸경제연구소가 발표한 ‘경기침체 우려와 비트코인 가격의 관계’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BTC) 가격은 6월 중순 1만7000달러대까지 급락한 이후 일부 회복돼 2만 달러 박스권에서 횡보세를 이어가고 있다.
 
보고서는 “하반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금리인상과 달러 강세는 달러 표시 자산가격에 하방압력으로 작용한다”며 “유동성 축소로 인한 비트코인 가격에 추가 조정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말에는 금리인상이 막바지로 향하면서 긴축 사이클 종료에 대한 기대도 함께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소비위축과 고용회복 모멘텀 둔화, 코로나19 변이 재확산, 러시아와 대치 상태인 유럽의 경기위축 등이 추후 통화완화(금리인하)를 지지하는 배경이 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이와 함께 연말로 갈수록 내년 1분기 연준의 베이비스텝(0.25%포인트) 금리인하 기대가 형성되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하반기 바닥을 다지는 구간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장단기 국채 금리차와 미국 연준 기준금리 추이. [사진 빗썸]

장단기 국채 금리차와 미국 연준 기준금리 추이. [사진 빗썸]

민간소비 둔화, 생산 감축 등으로 글로벌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 6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9.1% 올라 1981년 11월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이런 높은 물가로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가 가팔라짐에 따라 장단기 금리차 역전이 일어났다. 지난 13일 기준 금리인상 기대를 반영하는 2년물 국채 금리는 3.15%, 경기전망을 반영하는 10년물 국채 금리는 2.94%로 나타났다.
 
아울러 보고서는 “경기둔화를 알리는 선행지표인 장단기 금리차 역전이 발생하면 대부분 6개월 이내 금리인상이 종료되고, 마지막 금리인상 이후 평균 8개월 뒤 금리인하 사이클로 전환된다”며 “올해 후반기로 갈수록 비트코인 가격이 안정을 찾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화정책 사이클과 위험자산 가격 변화. [사진 빗썸]

통화정책 사이클과 위험자산 가격 변화. [사진 빗썸]

이미선 빗썸경제연구소 리서치센터장은 “내년 상반기 연준의 금리인하 가능성, 2024년 상반기로 예정된 비트코인 반감기 일정, 디파이(DeFi·탈중앙화금융) 시장의 디레버리징(부채축소) 등을 고려할 때 하반기 비트코인 가격은 바닥을 다질 것”이라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