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 못 견뎌”…롯데온 이어 GS프레시몰도 ‘새벽배송’ 접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인건비, 못 견뎌”…롯데온 이어 GS프레시몰도 ‘새벽배송’ 접는다

GS프레시몰, 31일부터 새벽배송 중단
헬로네이처, 롯데온 이은 서비스 철수
2배 가량 높은 새벽 인건비, 부담 커

 
 
GS프레시몰이 오는 31일부터 새벽배송 서비스를 중단한다. [사진 GS프레시몰]

GS프레시몰이 오는 31일부터 새벽배송 서비스를 중단한다. [사진 GS프레시몰]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GS프레시몰이 오는 31일부터 새벽배송 서비스를 중단한다. 기존 GS프레시몰 새벽배송은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밤 11시까지 주문한 제품을 익일 오전 7시까지 배송하는 서비스이다. 이번 서비스 중단으로 마지막 GS프레시몰 새벽배송은 오는 30일 밤 11시까지 접수한 상품이 된다.  
 
GS프레시몰에 앞서 헬로네이처와롯데온 역시 새벽배송을 중단한 바 있다. BGF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헬로네이처는 지난 5월 말부터 새벽배송을 철수했고, 롯데온 역시 2년간 운영해온 새벽배송 서비스를 지난 4월 중단했다.  
 
이 같은 잇따른 새벽배송 철수는 밤샘 작업을 진행하는 인건비 부담이 크고, 새벽 배송차량 운영 등 높은 운영 비용으로 이익 창출에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새벽배송을 위한 인건비는 늦은 저녁 시간 근무로, 일반 인건비보다 적게는 1.5배 많게는 2배 이상 더 비싸다.  
 
한편 GS리테일 측은 수익성 측면에서 비효율적인 새벽배송은 중단하는 대신, 당일 배송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입장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배송체계 효율성을 제고하고 친환경 중심의 센터 운영을 위해 새벽배송을 중단하고 당일 배송에 집중하는 것으로 결정하게 됐다"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고, 매출 손익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