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금융협회장 인선 돌입…민·관 출신 하마평 무성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여신금융협회장 인선 돌입…민·관 출신 하마평 무성

5일부터 신청…업계에선 '관 출신' 선호 분위기

[사진 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

[사진 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

여신금융협회가 협회장 선출을 위한 공고를 내고 본격적인 인선 절차에 돌입한다. 민·관 출신 하마평이 무성한 가운데 업계에서는 당국과의 소통을 위해 관료 출신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이날 차기 협회장 선출을 위한 모집 공고를 내고 12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후보자 등록 종료 시 지원자가 5명 이상일 경우 1차 회추위에서 숏리스트 3명을 선출한다. 2차 회추위에서 숏리스트 3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하고 최종 1명의 후보자를 선정한 뒤 총회에 추천한다.  
 
만약 입후보자가 4명 이하면 모두에게 면접 기회가 주어진다. 총회는 정회원사를 대상으로 최종 1명 후보자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해 최종 선임하는 절차를 진행할 예정으로, 대략 1~2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민간기업 출신보다 금융 당국과의 소통이 원활한 관료 출신을 선호하는 분위기다. 현재 여신업계는 디지털 금융 관련 규제 해소 및 가맹점 수수료 문제 등이 산적해 있다.
 
관료 출신으로는 남병호 전 KT캐피탈 대표와 정완규 전 한국증권금융 사장, 위성백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 등이 거론된다. 민간에선 서준희 전 BC카드 대표, 정원전 전 우리카드 대표, 박지우 전 KB캐피탈 대표 등의 이름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김정훈 기자 jhoons@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