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새 광고캠페인 론칭…LED터널·친환경풍력·UAM 활용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대우건설, 새 광고캠페인 론칭…LED터널·친환경풍력·UAM 활용

8월 15일부터 2개월 간 지상파‧케이블 TV에 공개

 
대우건설 광고 스틸컷. [사진 대우건설]

대우건설 광고 스틸컷. [사진 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지난 8월 15일부터 신규 광고캠페인을 론칭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이번 광고에서 앞으로의 비전과 ‘미래지향적 DNA’를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췄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광고 기획 의도에 대해 “최근 한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기준은 현재까지의 사업성과나 규모로 파악하는 것을 넘어 ‘미래 성장가치’까지 그 기준이 확장되어 가고 있다”며 “기업이 무엇을 해냈는지보다 앞으로 무엇에 도전하며 그것을 어떻게 해낼 것인지가 기업가치 평가의 관점에서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LED 해저터널과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까지

이번 광고에서는 대우건설이 또 다른 기대감을 심어줄 가까운 미래의 모습을 3가지 미래사업 소재를 통해 표현했다. 대우건설은 주택, 건축, 토목 그리고 플랜트 사업 등 국내외 수많은 건설사업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와 경험으로 진화해가는 미래를 만들어가고 있다.
 
광고에 등장하는 미래 사업소재는 ▶미래의 LED 해저터널 ▶친환경 풍력발전사업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대우건설은 해저 48m, 3.7km 길이의 거가대교 해저터널 구간 완공으로 세계최고 수준의 해저 침매터널 시공기술을 입증했다. 해상 풍력발전 부유체 기술, 발전소 부생열과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식물을 재배하는 융복합 스마트팜 기술 등 신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최근 출사표를 던진 K-UAM(한국형 도심항공 모빌리티) 사업에 적용될 버티포트(드론과 UAM이 수직으로 이착률할 수 있는 포트)를 광고에 활용했다. 미래의 푸르지오 입주자들이 도심항공 모빌리티 플랫폼을 통해 승용 드론으로 편안히 이동하면서 하이테크 라이프를 영위할 수 있게 하는 대우건설의 미래 청사진을 담았다.
 
대우건설은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상상만 해도 즐겁고 설레는 미래의 모습과 세련된 영상미를 통해 광고계는 물론 시청자들의 관심과 주목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며 “상상 속 먼 미래로만 생각했던 것을 실현가능한 미래로 만들어가는 대우건설의 자신감과 선도적 미래 기술력을 표현했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jypark9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