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사업 주도’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부회장 승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미래 사업 주도’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부회장 승진

경영 승계 속도…“김승연 회장 경영 구상 구현”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사진 한화그룹]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사진 한화그룹]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그간 태양광, 항공우주 등 한화그룹 미래 사업을 주도해온 김동관 사장이 부회장에 오르면서, 한화그룹 경영권 승계도 속도를 낼 것이란 분석이다.  
 
한화그룹은 29일 김동관 사장의 부회장 승진 등을 포함한 9개 계열사 대표이사에 대한 내정 및 승진 인사를 발표했다. 김 부회장은 기존에 맡고 있던 한화솔루션 전략부문 대표이사뿐만 아니라 한화 전략부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전략부문 대표이사도 담당한다. 한화그룹의 미래 핵심 사업인 태양광, 방산, 항공우주 등을 총괄하는 셈이다.  
 
김 부회장은 사업 경쟁력 강화, 미래 전략 사업 발굴 등을 적극 추진한 점과 검증된 비즈니스 전략 전문성과 글로벌 역량을 활용해 사업 전략 추진 성과를 낸 점 등을 인정받아 승진했다. 한화그룹 측은 이번 인사에 대해 “김동관 부회장은 이번 승진으로 한화그룹의 미래 사업 추진에 있어 김승연 회장의 경영 구상을 구현해 나가는 역할과 함께 주요 주주로서 책임 경영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한화건설 신임 대표이사에 내정된 인물은 김승모 한화 방산부문 대표(사장)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사장)는 김동관 부회장과 함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각자 대표이사를 맡는다. 한화 모멘텀 및 한화정밀기계 신임 대표이사에는 류두형 한화솔루션 첨단소재부문 대표(사장)가 내정됐다.  
 
이 외에도 한화솔루션 첨단소재부문 신임 대표이사는 김인환 한화토탈에너지스 수지사업부문장(부사장)이 맡고, 한화H2에너지 대표이사에는 손영창 한화파워시스템 대표(부사장)가 내정됐다. 지난 7월 한화 글로벌부문 대표이사로 내정된 양기원 전무는 부사장으로, 한화솔루션 Q에너지 대표이사를 맡은 정상철 상무는 전무로 각각 승진했다.  
 
한화그룹은 “이번 인사는 대내외적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지속적인 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해 사업 구조 개편을 진행 중인 회사를 중심으로 전략 및 전문성이 검증된 대표이사를 내정 또는 재배치해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데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내정된 대표들은 각사 일정에 따라 열리는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로 최종 선임된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