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 한국인 최초 ISO 회장 선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 한국인 최초 ISO 회장 선출

2023년 당선자 신분으로 활동 후 2024년 공식 취임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가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국제표준화기구 차기 회장 선거 출마 관련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가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국제표준화기구 차기 회장 선거 출마 관련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세계 통상과 무역의 보편적 규범을 정하는 국제표준화기구(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 ISO)의 수장으로 한국인이 최초 당선됐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제44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총회’에서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가 차기 ISO 회장으로 선출됐다.
 
조성환 대표이사는 국제표준화에 대한 깊은 이해, 탁월한 경영 성과로 입증된 리더십 능력 등을 인정받아 중국 후보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ISO 회장으로 최종 당선됐다. 오는 2023년 조 대표는 현(現) ISO 회장인 울리카 프랑케(Ulrika Franke, 스웨덴)와 당선자 신분으로 활동한 뒤 2024년 ISO 회장으로 공식 취임한다.
 
또한 한국은 국제표준화기구의 기술위원회를 관리하는 기술관리이사회(Technical Management Board, TMB) 이사국으로 재선출됐다. 기술관리이사회는 ISO 내 기술위원회(Technical Committee, TC)를 설립하고 의장·간사 등을 결정한다. 한국 기술의 국제표준화 확대에 기여할 수 있는 중요한 정책위원회이다.
 
이번 총회 기간 한국은 영국, 이탈리아, 덴마크, 오스트리아 등과 양자 회의를 통해 국제표준화 전략 및 양국협력 표준화 과제 발굴 등을 논의하며 유럽 주요 표준화 국가들과 표준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아랍에미리트(UAE)와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도 갱신해 양국 간 표준 및 계량 분야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조성환 대표가 국제표준을 총괄하는 세계적인 리더가 된 것을 축하한다”며 “ISO 회장 진출을 계기로 표준으로 세계 발전에 공헌할 수 있도록 우리나라의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와 참여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