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평형 특화설계 ‘은평자이 더 스타’…서북권 ‘랜드마크’ 부상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중소평형 특화설계 ‘은평자이 더 스타’…서북권 ‘랜드마크’ 부상

[2022 친환경건설산업대상 | 주상복합부문 대상] GS건설
312세대 규모 주상복합단지…실속 있는 평수 구성 강점
6호선 응암역, 새절역 도보로…GTX-A노선 부분 개통 예정

 
 
‘은평자이 더 스타’ 투시도. [사진 GS건설]

‘은평자이 더 스타’ 투시도. [사진 GS건설]

 
2022년 친환경건설산업대상 주상복합부문 대상은 GS건설의 ‘은평자이 더 스타’에게 돌아갔다. 건설 산업의 경쟁력 향상과 친환경건설을 선도하는 건설사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코노미스트] 주최로 ‘2022 친환경건설산업대상’을 선정했다. 
 
GS건설이 선보인 서울시 은평구 신사동 19-100번지 외 2필지에 들어서는 ‘은평자이 더 스타’는 지하 4층에서 지상 최고 25층, 2개 동에 소형주택 전용 49㎡ 262가구, 오피스텔 전용 84㎡ 50실, 근린생활시설 등 총 312가구 주상복합단지다. 특히 ‘은평자이 더 스타’는 중소형 평형에서 드문 특화설계를 반영한 점이 높게 평가됐다.  
  
해당 단지는 동일 평수에서는 보기 드문 실속 있는 평수 구성이 강점이다. 한층 쾌적한 주거환경을 위해, 소형주택의 경우 판상형 스타일의 3BAY 구조를 도입해 채광을 높였고, 동일 평수에 적용이 어려웠던 2개 욕실을 반영했다. 
 
오피스텔은 4BAY 구조와 2면 개방형 거실을 도입해 개방감을 높였으며, 드레스룸 외에 욕실과 붙박이장을 2개씩 구성해 공간 활용성도 신경 쓴 점이 눈에 띄었다. 뿐만 아니라 모든 가구에 드레스룸과 아일랜드 주방이 기본 옵션으로 제공돼 입주자가 무상선택할 수 있도록 부담을 최소화했다. 이외에도 시스템에어컨·식기세척기·광파오븐렌지 등 풀옵션을 무상제공한다.
 

북한산·인왕산 ‘도심 속 힐링 라이프’

‘은평자이 더 스타’는 도보권에 지하철 6호선 응암역과 새절역이 위치해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불광역 또한 4호선 환승이 가능하며 대곡이나 대화 쪽 접근도 수월해 디지털 미디어 시티역과 공항철도 경의 중앙선을 모두 활용할 수 있다. 증산로·가좌로 등 차량 이동망을 통해 서울과 수도권 각지로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인근 3·6호선 연신내역에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이 2024년 부분 개통할 예정이기 때문에 강남 접근성도 한층 우수해질 전망이다. 6호선 새절역에는 경전철 서부선을 개통할 계획이다. 
 
생활 인프라도 확충됐다. 이마트 은평점과 하나로마트가 약 1㎞ 안에 위치하고 있어 쇼핑·문화활동 등 휴식을 즐기기 좋다. 차량 이용 시 대형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고양, 이케아 고양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근거리에 교육시설로는 상신초·덕산중·숭실고·신진과학기술고 등이 있다. 충암중·충암고 등 명문 사립학교도 가까이에 위치한다. 
 
또 서울시특별고시에 따르면 은평구 신사동에는 다양한 교육과 문화가 어우러진 교육특화거리를 만드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신사삼거리 일대를 교육특화거리로 구상하고, 계획 구간 내 교육 관련 시설 도입 시 건폐율을 완화하는 등 친환경 특화 가로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은평자이 더 스타'는 북한산·인왕산·백련산 등과 인접해 일상에 여유를 더하는 도심 속 힐링 라이프를 즐기기에도 좋다. 주변에 신사근린공원·불광천이 가까워 자연환경이 우수한 편이다. 
 
GS건설 분양관계자는 “은평자이 더 스타가 들어서는 은평구는 풍부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데 반해 최근 주거단지 공급이 적었던 지역”이라며 “오랜만에 은평구에 공급하는 단지인 만큼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은평자이 더 스타 입주 예정일은 2026년 5월이다. 견본주택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덕은동 271-2번지에 마련되어 있다.  

송재민 기자 song@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