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노선 살리자’…제주항공, 인천~하얼빈 노선 운항 재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中 노선 살리자’…제주항공, 인천~하얼빈 노선 운항 재개

11월 18일부터 매주 금요일 운항…중국 노선 순차적 확대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 제주항공]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 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코로나19로 사태로 운항을 중단했던 인천~하얼빈 노선을 오는 11월 18일부터 주 1회(금요일) 일정으로 다시 운항한다. 현재 인천~웨이하이 노선을 주 1회(수요일) 운항 중인 제주항공은 인천~하얼빈 노선 운항 재개로 2개의 한중 노선을 운용하게 됐다.
 
제주항공의 인천~하얼빈 노선은 인천국제공항에서 매주 금요일 오전 8시 30분에 출발해 오전 10시 20분 하얼빈에 도착한다. 하얼빈에서는 오전 11시 25분에 출발해 오후 2시 50분 인천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중국에 입국하려면 비자를 발급받아야 하며 탑승 2일 전(출발 48시간 이내) 실시한 PCR(유전자증폭) 음성 확인서 등이 필요하다. 자세한 내용은 제주항공 홈페이지나 중국 영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 규제로 운항이 어려웠던 중국 노선을 다시 운항해 하늘길 확대에 나서게 됐다”며 “하얼빈을 시작으로 중국 노선을 순차적으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에 인천과 부산 등을 기점으로 베이징과 옌지, 하얼빈 등 중국 12개 도시의 17개 노선을 운항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