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印泥 아다로미네랄과 알루미늄 ‘공급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현대자동차, 印泥 아다로미네랄과 알루미늄 ‘공급 협력’

인도네시아 발리서 열리는 ‘B20 서밋’ 기간 중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가리발디 또히르 아다로미네랄 프레지던트 커미셔너, 에드윈 수리야자야 아다로에너지 프레지던트 커미셔너가 13일 인도네시아 발리 누사두아 컨벤션센터에서 알루미늄 공급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가리발디 또히르 아다로미네랄 프레지던트 커미셔너, 에드윈 수리야자야 아다로에너지 프레지던트 커미셔너가 13일 인도네시아 발리 누사두아 컨벤션센터에서 알루미늄 공급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 광물 자원 생산 기업인 아다로미네랄과 협력해 알루미늄의 안정적인 공급 확보에 나선다. 현대차는 13일 경제 단체 및 기업 간 글로벌 협의체 ‘B20 서밋 인도네시아 2022’ 기간 중에 인도네시아 발리 누사두아 컨벤션센터에서 아다로미네랄과 알루미늄 공급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차는 최근 글로벌 전동화 시장 확대에 따라 자동차 제조용 알루미늄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대외 변수에 따른 공급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알루미늄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아다로미네랄과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알루미늄 생산 및 공급에 관한 포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현대차는 아다로미네랄이 생산하는 알루미늄 공급을 받는다. 이 과정에서 양사는 알루미늄의 사양, 공정 등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해 최상의 제품이 생산되도록 협력한다. 아울러 아다로미네랄은 알루미늄 제품이 현대자동차그룹의 글로벌 생산 거점으로 확대‧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양사는 아다로미네랄이 생산하게 될 저탄소 알루미늄을 현대차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 협력한다. 저탄소 알루미늄은 재생에너지 활용 등을 통해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발생을 크게 낮춘 알루미늄을 말한다. 현대차는 저탄소 알루미늄이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와 아다로미네랄은 이번 알루미늄 공급 관련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소재, 친환경 분야 등에서 추가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한다. 현대차는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에서 친환경 미래 리더십 확보를 위한 협업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공장 준공, 배터리 셀 합작공장 착공 등 자동차 산업 분야에서 인도네시아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며 “이번 알루미늄 공급 관련 협력이 시너지를 발휘해 인도네시아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