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건설 살리기 나서…유상증자에 11억원 투입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신동빈, 롯데건설 살리기 나서…유상증자에 11억원 투입

주주로서 책임경영 하겠다는 의지로 풀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자금난을 겪는 롯데건설에 사재 11억여원을 투입하며 직접 수혈에 나섰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19일 유상증자 실시에 따른 최대주주 등의 주식보유 변동 현황을 전날 공시했다.
 
신 회장은 이달 19일 롯데건설 보통주 9772주를 11억7254만원에 취득했다. 신 회장이 보유한 롯데건설 주식은 18만8660주에서 19만8432주로 늘어났다. 지분은 0.59%로 동일하다.
 
롯데건설은 이달 18일 보통주 148만5450주 유상증자를 통해 운영자금 1782억원을 조달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지난달 18일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처다.
 
신 회장은 롯데건설 주주인 롯데케미칼, 호텔롯데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신 회장이 직접 자금을 투입한 것은 주주로서 책임경영을 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롯데 계열사도 참여했다. 롯데케미칼은 롯데건설 보통주 72만9874주를 875억7758만원에 취득했다. 호텔롯데는 롯데건설 보통주 71만7859주를 861억3590만원에 사들였다. 롯데홀딩스도 보통주 2만7894주를 매입해 33억4700만원을 지원했다.
 
롯데건설은 최근 레고랜드 부도 사태로 유동성 위기를 겪으며 계열사들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고 있다. 롯데건설은 지난달 18일 2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하고, 같은 달 롯데케미칼에서 5000억원을 차입했다. 이달 들어선 롯데정밀화학과 롯데홈쇼핑에서 각각 3000억원과 1000억원을 3개월간 차입하기로 했다. 이달 18일에는 하나은행과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에서 총 3500억원을 차입했다.
 
롯데건설은 차입을 통해 마련한 자금과 자체 보유한 현금성 자산 등으로 연내 만기가 도래하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이승훈 기자 wave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