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톤급 8·2 부동산 대책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메가톤급 8·2 부동산 대책

메가톤급 8·2 부동산 대책

정부는 8월 2일 부동산 시장의 거품을 차단하기 위해 메가톤급의 종합 대책을 내놓았다. 세금(양도소득세 강화), 대출(DTI·LTV 강화), 청약(1순위 자격제한) 등 전방위적으로 부동산시장을 압박하는 규제 방안을 담아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5년 8·31 부동산 종합 대책 이후 12년 만에 가장 강력한 규제라는 평가다. 먼저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가산세율이다. 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자에게는 기본 세율에 10%포인트, 3주택자 이상에게는 기본 세율에 20%포인트를 추가로 부과한다. 양도세율이 최대 60%에 이르는 것이다. 또 그동안 주택을 3년 이상 보유하다 매매할 경우 10%에서 30%까지 공제를 받을 수 있었던 장기 보유특별공제도 사라진다.

서울 모든 지역과 경기 과천·세종시를 투기과열지구로, 강남4구 등 서울 11개구 등을 투기지역으로 지정해 이미 지정한 조정대상지역과 더불어 3중망의 투기제한구역을 설정했다. 투기과열지구는 집값 상승률이 물가상승률에 비해 지나치게 높고 청약 경쟁이 과열됐다고 판단되는 지역을 국토교통부 장관 또는 시·도지사가 지정하는 형태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올 들어 강남 집값 상승을 부추겼던 재건축 조합원 지위(입주) 양도가 금지되고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한도가 40%로 강화된다. 전매 제한 기간도 5년으로 늘어나게 된다. 투기과열지구보다 더 센 것이 투기지역이다. 투기지역은 집값이나 토지가격이 급등하는 지역의 양도소득세를 기준시가 대신 실거래가액으로 부과하기 위해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정하는 지역이다. 투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실거래가 기준 양도소득세는 물론 탄력세율까지 적용해 무거운 세금이 매겨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