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뉴욕증시] 비트코인 반등·기술주 중심으로 강세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글로벌

print

[굿모닝 뉴욕증시] 비트코인 반등·기술주 중심으로 강세

“올해 저가 매수는 유난히 강한 모습”

뉴욕증시가 최근 하락세 속에 저가 매수가 나타나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면서 위험자산 투자 심리에 영향을 줬고 기술주를 중심으로 강세가 나타났다.  
 
24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6.14포인트(0.54%) 오른 3만4393.9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1.19포인트(0.99%) 상승한 4197.05를 기록했고, 나스닥지수는 190.18포인트(1.41%) 높아진 1만3661.17에 거래를 마쳤다.
 

비트코인 가격 20% 가까이 상승

 
이날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이슈에 주목했다. 주말간 3만 달러 초반까지 하락했던 비트코인 가격이 20% 가까이 상승하면서 3만9000 달러 수준을 회복했고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 관계자의 가상화폐 관련 발언도 나왔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민간의 디지털 화폐는 위험에 노출되기 쉬우며 널리 사용되는 안정적인 민간 화폐가 있다면 이는 결제 시스템을 해체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골드만삭스에서는 코인베이스에 대한 종목 커버를 시작하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제시했다.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의 주가는 0.4% 상승 마감했다.  
 

전미활동지수 확장세 둔화

 
이날 발표된 전미활동지수(NAI)는 확장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에 따르면 4월 전미활동지수는 0.24로 전월 기록한 1.71에서 크게 낮아졌다. 특히 생산 관련 지수는 0.92에서 0.18로, 고용·실업은 0.38에서 0.05로 낮아졌다. 개인 소비와 주택 관련 지수는 0.50에서 마이너스(-)0.06으로 부진했다. 해당 지표는 평균성장세를 ‘0’으로 놓고 수치가 플러스면 평균 성장세보다 높은 확장세를 보이고 있음을 의미한다.  
 
경기 회복 속도가 둔화될 수도 있다는 우려 속에서도 위험자산 투자 심리가 개선되자 기술주와 통신 관련주 등이 강세를 보이며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애플은 1.33% 상승했고,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도 2.92% 강세였다. 아마존은 이스라엘과 대규모 클라우드 서비스 계약 체결 소식에 1.31% 상승했다. 엔비디아는 주식분할 소식에 4% 이상 올랐고, 테슬라도 4% 이상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주가 하락 속에 저가 매수세가 나타나며 증시를 지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JP모건은 보고서를 통해 “저가 매수는 올해 들어 유난히 강한 모습”이라며 “작은 조정이나 위험이 더 확대되지 않게 하도록 돕고 있다”고 지적했다.
 
※ 자료제공 : 인피니티투자자문 최일호 상무·CFA, 김형선 연구원
 
황건강 기자·CFA  hwang.kunk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