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첫 해외 단체관광객…썰렁한 여행업계 봄바람 불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유통

print

제주에 첫 해외 단체관광객…썰렁한 여행업계 봄바람 불까

코로나 사태 후 20개월여 만
한국-싱가포르 간 ‘트래블 버블’
자가운전안심여행 상품 이용

 
 
싱가포르 단체관광객들이 25일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제주도에 입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싱가포르 단체관광객들이 25일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제주도에 입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싱가포르 단체관광객은 한국-싱가포르 간 여행안전권역(VTL·Vaccinated Travel Lane ‘트래블 버블’) 협정을 이용해 제주도를 찾았다. 이 제도를 이용하면 입국 시 자가격리 없이 바로 여행할 수 있다.  
 
싱가포르 단체관광객은 관광객(16명)·현지언론인(2명)·진행요원(2명) 등 20명이다. 이들은 제주관광공사와 싱가포르자동차협회가 공동 개발한 자가운전안심여행 상품을 이용해 25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제주도를 여행할 예정이다.  
 
싱가포르 단체관광객이 25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제주에 도착해 제주관광공사가 마련한 환영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싱가포르 단체관광객이 25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제주에 도착해 제주관광공사가 마련한 환영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관광공사는 이를 계기로 그동안 중단됐던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싱가포르 단체관광객 환영 행사를 진행한 양필수 제주관광공사 글로벌마케팅그룹장은 "우리나라와 싱가포르 간 트래블 버블 협약이 제주도의 관광객 유치 마케팅과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며 "트래블 버블을 시행하는 국가를 대상으로 무사증(무비자) 발급 재개 등을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5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싱가포르 단체 관광객이 입도해 제주관광공사가 주최한 환영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