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들 앞다퉈 예·적금 금리 인상…국민·우리·하나銀 최고 0.4%p↑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은행들 앞다퉈 예·적금 금리 인상…국민·우리·하나銀 최고 0.4%p↑

"기준금리 인상 및 시장금리 상승 반영해 수신금리 인상 결정"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는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전날 기준금리를 종전 대비 0.25%포인트 인상하자 시중은행들이 앞다퉈 예·적금 금리를 올리고 있다. 국내 은행들이 대출금리는 급격히 올리면서 수신금리 인상에는 미온적이라는 부정적 여론과 금융당국의 압박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오늘부터 19개 정기예금과 28개 적금 상품의 금리를 인상한다. 인상 폭은 최소 0.20%포인트에서 최대 0.40%포인트다.
 
정기예금 상품인 '우리 Super' 정기예금 금리는 최고 연 1.15%에서 1.45%로, '우리 Super' 주거래 적금 금리는 최고 연 2.55%에서 연 2.80%다. ‘우리 으쓱(ESG)[’ 적금 금리는 최고 연 1.65%에서 2.05%로 인상된다. 3개 입출식 통장 상품의 금리도 0.10∼0.15%포인트 상승한다.
 
입출식 통장의 경우 기존 가입 고객에도 해당되는데, 시행일 이후 첫 이자 결산일(12일 17일) 바로 뒷날인 다음달 18일부터 금리가 오른다.
 
하나은행도 수신 금리를 0.25∼0.40%포인트 인상할 예정이다. 오늘부터 ‘주거래하나’ 월복리적금 등 적립식예금 5종의 금리를 높인다. '하나의 여행' 적금 금리는 최고 연 2.30%에서 2.70%로 0.40%포인트 오른다. ‘하나원큐’ 적금 금리도 최고 연 2.30%에서 2.60%로 0.30%포인트 높아진다.
 
오는 29일에는 ‘도전365’ 적금 등 7개 적립식 예금 상품과 ‘3·6·9’ 정기예금 등 6개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가 0.25%포인트 오른다.
 
KB국민은행은 오는 29일부터 17개 정기예금·시장성예금, KB두근두근여행적금 등 26개 적립식예금 상품의 금리를 최고 0.40%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비대면 전용상품 KB반려행복적금의 3년 만기 기준 최고금리가 연 3.10%로, KB더블모아 예금의 1년 기준 최고금리는 연 1.80%로 올라간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 및 시장금리 상승분을 반영해 수신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 NH농협은행 역시 조만간 예·적금 금리 인상 방침을 내놓을 계획이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